주변국

cis
조회 수 19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중앙아시아 키르기스스탄의 수도 비슈케크 중국대사관에서 자살 차량 폭탄 공격이 발생했다고 <신화통신> 외신들이 30 전했다.

  현지 치안 관계자들은 이날 오전 폭발물을 탑재한 소형 미쓰비시 델리카 차량 대가 중국대사관의 한쪽 입구를 뚫고 들어간 경내에서 폭발했다고 밝혔다. 폭발로 운전자는 현장에서 숨지고 현지인 대사관 직원 3명이 다쳤다. 인근 주민들은 집이 흔들릴 정도의 충격으로 창문이 일부 파손됐다고 전했다. 제니시 라자코프 키르기스 부총리는 이번 사건을 자살 폭탄 테러로 규정했다.

  중국은 주요 20개국(G20) 회의(94~5) 직전에 일어난 이번 테러 사건에 당황한 기색이 역력하다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깊은 충격을 받았으며, 같은 극단적 폭력을 준엄하게 규탄한다”며 “키르기스 관련 당국을 접촉해 철저한 진상 조사를 실시하고 살인자를 엄벌에 처해달라고 요구했다”고 말했다.

  자살폭탄 공격을 운전자의 국적과 신분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위구르 분리독립 세력의 소행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인구의 다수가 무슬림인 키르기스에서 중국 정부에 대한 공격이 벌어진 것은 처음이 아니다. 2000 5 비슈케크를 방문한 신장위구르자치구 대표단이 분리독립 주장 세력으로부터 총격을 받아 중국인 관료 2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당했다. 2002 6월에도 비슈케크 중국대사관 공사가 총격으로 목숨을 잃었다. 무장투쟁을 벌이고 있는 위구르 분리독립 세력은 중국과 국경을 맞댄 카자흐스탄과 키르기스에 근거지를 두고 활동 중이다.

  키르기스는 중국이 추진 중인 ‘일대일로’ 프로젝트의 핵심 경유지에 속하지만, 현지인들 사이엔 반중 정서가 폭넓게 퍼져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종종 반중 시위가 벌어져 폭력화하는 경우도 발생한다. 최근에는 키르기스인 500명이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 가담했다는 관측도 제기된 있다.


  1. 2018 고려인 설날 대잔치 성황리에 개최

    Date2018.02.20 Bycis Views0
    Read More
  2. 키르기스스탄 대통령과 타지키스탄 대통령 정상회의

    Date2018.02.20 Bycis Views0
    Read More
  3. 키르기스스탄 사법부의 부정부패에 대통령 분노

    Date2018.02.20 Bycis Views0
    Read More
  4. 러시아 교회서 IS 추종세력 무차별 총격…5명 사망

    Date2018.02.20 Bycis Views0
    Read More
  5. 미 재무부, 우크라이나 관련 러시아 추가 제재

    Date2018.02.20 Bycis Views0
    Read More
  6. 재중동포 청소년 56명

    Date2018.01.31 Bycis Views7
    Read More
  7. 러시아 숙박업소 예약사이트 , 2018년 1월 인기있는 관광도시로 민스크 1위 차지

    Date2018.01.25 Bycis Views8
    Read More
  8. 러시아, 자동차·수송기계용 배터리 수출 증가. 경기침체 극복 생산 본격화

    Date2018.01.25 Bycis Views5
    Read More
  9. 올해는 '러시아 월드컵'이 개최되는 해

    Date2018.01.25 Bycis Views6
    Read More
  10. 우즈베키스탄, 키르기스스탄으로부터 5억5000만kWh의 전력 조달 예정

    Date2018.01.08 Bycis Views9
    Read More
  11. 우즈베키스탄, 외국인고정자본투자 10.15% 증가

    Date2017.12.27 Bycis Views10
    Read More
  12. 세계은행, 우즈베키스탄정부의 신재생에너지 개발 지원 계획

    Date2017.12.18 Bycis Views14
    Read More
  13. 민·관, 우즈벡 40억달러 규모 MTO 사업 등 중앙아 에너지 시장 진출 방안 논의

    Date2016.12.12 Bycis Views205
    Read More
  14. 러시아 “내년 5월까지 하루 30만 배럴 감산할 것”

    Date2016.12.12 Bycis Views117
    Read More
  15. 우즈벡 4일 조기대선…미르지요예프 대통령 권한대행 당선 유력

    Date2016.12.05 Bycis Views114
    Read More
  16. 우즈베키스탄 "北, 평화적인 외교수단으로 해결해야...핵실험에 우려 표명"

    Date2016.09.12 Bycis Views161
    Read More
  17. 러 동방경제포럼 2∼3일 블라디서 개최…"극동 투자해달라"

    Date2016.09.08 Bycis Views174
    Read More
  18. 비슈케크 중국대사관에서 자살 차량 폭탄 공격

    Date2016.09.08 Bycis Views190
    Read More
  19. 한국-우즈베키스탄 의료홍보회 개최

    Date2016.09.08 Bycis Views143
    Read More
  20. 이식쿨지역 암각화 150여점 도난

    Date2016.07.06 Bycis Views37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