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변국

cis
조회 수 2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러시아인들이 가장 싫어하는 나라는 미국이라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러시아 일간 이즈베스티야는 14일 자국 민간여론조사기관인 레바다 센터(Levada center)의 설문조사 결과를 인용해 러시아 국민들이 미국을 ‘최고 비호감 국가’로 꼽았다고 보도했다.

 

  2014년 러시아가 크림 반도를 강제 병합한 후 시리아 사태 등 악재가 겹치면서, 미국과 러시아와의 관계가 냉전 이후 최악으로 평가되고 있는 데 따른 결과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설문에 응답한 사람들 중 78%가 미국을 비호감 국가로 지목해 지난해(69%)보다 9% 포인트(P) 증가한 수치를 보였다. 이어 우크라이나(49%), 영국(38%)이 뒤를 이었다. 라트비아(26%)와 폴란드(24%)도 상위권 비호감 국가 반열에 올랐다.

 

  레바다 센터는 특히 영국에 대한 비호감도는 지난해(15%)보다 2배 넘게 증가한 수치를 보였다면서 최근 벌어진 양국 간 외교적 갈등이 국민정서에 반영한 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영국 정부는 지난 3월 발생한 러시아 이중 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 부녀 암살 미수 사건’의 배후에 러시아가 있다고 보고 23명의 러시아 외교관을 추방했다. 이 사건을 계기로 러시아와 영국의 관계는 급속도로 악화됐다.

 

  스미르노프 러시아 정치사회학연구소 소장은 “러시아를 향한 서방국가의 견제는 날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면서 “이번 설문 결과는 러시아 국민들도 그들(서방국가)의 행태를 부정적으로 느끼고 있다는 반증”이라고 분석했다.

 

  반면 91년 구소련으로부터 독립한 벨라루스에 대해서는 49%의 호감도를 보여 가장 우호적인 국가로 선정됐다. 이어 중국(40%)과 카자흐스탄(32%)이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15%의 호감도를 보였던 시리아는 올해 설문조사에서 21%를 차지했고, 14%를 차지했던 인도 역시 19%로 오름세를 보였다.

 

  레바다 센터 소속의 한 전문가는 “중국은 이미 러시아의 주요 동맹국으로 지위를 공고히 했다”면서 최근 양국 정상간 외교적 밀월 관계가 설문조사에도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이어 그는 “벨라루스와 카자흐스탄은 러시아의 전통 우호국으로 밀접한 관계를 지속 유지하고 있다”면서 “최근 중국과 인도 또한 과거 구소련시대 형성했던 협력관계를 재구축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러시아 유명 정치학자 알렉세이 마르티노프는 “미국, 영국 등 서방국들은 세르게이 스크리팔 암살 미수 사건, 시리아 화학무기 사용 방조 의혹 등 근거 없는 주장을 펼쳐 러시아를 흔들고 있다”면서 “대부분 러시아 국민들도 이런 의혹들이 근거 없는 주장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1. 광주광역시, 중앙아시아 고려인돕기 사업 착수

    Date2018.10.16 Bycis Views1
    Read More
  2. 우즈베키스탄에 대학교육 수출한 인하대, 취업률 90% 기염

    Date2018.08.17 Bycis Views38
    Read More
  3. 중앙아시아 재외동포 고려인 글로벌 인재양성 프로그램 시행

    Date2018.08.15 Bycis Views33
    Read More
  4. 미국서 첫 한인 이름 딴 '김영옥 대령 고속도로' 생겼다

    Date2018.07.10 Bycis Views30
    Read More
  5. 러시아인이 가장 싫어하는 국가 1위는 미국…중국은?

    Date2018.06.25 Bycis Views26
    Read More
  6. 러 루블화 환율 불안 행보…"달러 한때 65루블 넘어, 이후 급락"

    Date2018.04.16 Bycis Views36
    Read More
  7. 2018 고려인 설날 대잔치 성황리에 개최

    Date2018.02.20 Bycis Views52
    Read More
  8. 키르기스스탄 대통령과 타지키스탄 대통령 정상회의

    Date2018.02.20 Bycis Views51
    Read More
  9. 키르기스스탄 사법부의 부정부패에 대통령 분노

    Date2018.02.20 Bycis Views46
    Read More
  10. 러시아 교회서 IS 추종세력 무차별 총격…5명 사망

    Date2018.02.20 Bycis Views42
    Read More
  11. 미 재무부, 우크라이나 관련 러시아 추가 제재

    Date2018.02.20 Bycis Views39
    Read More
  12. 재중동포 청소년 56명

    Date2018.01.31 Bycis Views32
    Read More
  13. 러시아 숙박업소 예약사이트 , 2018년 1월 인기있는 관광도시로 민스크 1위 차지

    Date2018.01.25 Bycis Views53
    Read More
  14. 러시아, 자동차·수송기계용 배터리 수출 증가. 경기침체 극복 생산 본격화

    Date2018.01.25 Bycis Views31
    Read More
  15. 올해는 '러시아 월드컵'이 개최되는 해

    Date2018.01.25 Bycis Views32
    Read More
  16. 우즈베키스탄, 키르기스스탄으로부터 5억5000만kWh의 전력 조달 예정

    Date2018.01.08 Bycis Views29
    Read More
  17. 우즈베키스탄, 외국인고정자본투자 10.15% 증가

    Date2017.12.27 Bycis Views16
    Read More
  18. 세계은행, 우즈베키스탄정부의 신재생에너지 개발 지원 계획

    Date2017.12.18 Bycis Views23
    Read More
  19. 민·관, 우즈벡 40억달러 규모 MTO 사업 등 중앙아 에너지 시장 진출 방안 논의

    Date2016.12.12 Bycis Views213
    Read More
  20. 러시아 “내년 5월까지 하루 30만 배럴 감산할 것”

    Date2016.12.12 Bycis Views12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