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s
조회 수 52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아프칸마약의 북상루트인, 타직-아프칸 국경선 '빤지'강을 따라가다

 

nam.jpg

<두샨베를 벗어나자 양떼를 몰고가는 목동을 자주 만나게 되었다>

 파미르를 향해 출발

 

  무더운 황사에 싸인 두샨베를 떠나 드디어 파미르를 향한 대장정을 시작했다.

  파미르의 관문 격인 '하록'이라는 마을에서 태어났다는 '애를르가시'라는 이름의 운전기사겸 현지 가이드와 함께 파미르를 향해 출발한 것이다.

  자동차가 두샨베를 벗어나자 주변 풍경은 카자흐스탄의 지방을 여행할 때 자주 볼 수 있는 익숙한 풍경들이 펼쳐졌다.

  양떼를 몰고 가는 목동, 드문드문 들어서 있는 집들.....

   두샨베를 출발한 지 한 시간쯤 달리자 마치 파미르고원에 도착한 듯한 착각에 빠질 정도로 가파른 산길을 올라가기 시작했다. 자동차 엔진의 거친 숨소리를 들으며 겨우 다 올라갔다 싶었는데, 이번엔 다시 급경사를 내려간다. 자동차 2대가 겨우 비껴갈 수 있을 정도의 좁은 도로였고 자칫 졸음운전을 한다면 바로 낭떠러지로 떨어질 지경이었다.

   두샨베에서 오후 4시에 출발해서인지 해는 서산에 저물어가고 있었다. 나는 '굴럅'이라는 마을에서 하루밤 잔 뒤 다음날 일찍 출발하기로 했다.

  이튿날 새벽 5시.

  파미르 하이웨이의 시발점이자 종착지이기도 한 '하록'까지 가기 위해 길을 서둘렀다. 출발한 지 3시간이 채 되지 않았는데, 운전기사는 저기가 바로 아프카니스탄 땅이라고 말해주었다.

  나는 차를 잠깐 세우게 한 후 타지키스탄과 아프카니스탄을 가르는 '빤지'강을 내려다 보았다. 폭은 10미터 정도 되어 보이는 빤지강. 내가 손을 흔들자 건너편 강가에서 수영을 하며 놀던 아이들이 손을 흔들며 응답해왔다. 폭이 좁은 곳은 나무 다리를 걸치고 건너갈 수 있을 정도로 좁기도 했다.

  잘 알려진데로, 아프카니스탄은 여행금지국가로 지정되어 있다.  나는 갑자기 아프카니스탄에 대한 호기심이 일어남을 느낄 수 있었다.

  19세기 말, 20세기 초 러시아와 영국의 세력다툼으로 인해 현재의 빤지 강을 국경선으로 아프카니스탄과 타지키스탄이 나뉘어졌다고 한다. 이 빤지강을 경계로 타지키스탄은 소련에 편입되고 그 남쪽은 영국의 지배하에 들어갔다가 1919년 독립을 하게 된다. 

  그래서  3천만명을 약간 넘는 아프카니스탄 인구 중 타지크민족이 38%를 차지하게 되었고 지금도 타지크 민족은 아프카니스탄에 많은 이산가족을 두고 있다. 이러한 사실은 이후 소련의 아프카니스탄 침공의 한 빌미가 되기도 하였다.

   고대 페르시아제국과 이후 알렉산더대왕의 동방원정 당시 그의 지배하에 들어갔던 아프카니스탄 지역은 간다라를 중심으로 인도와 중앙아시아에 걸친 대왕국을 건설하였으며 이 지방의 그리스 문화와 불교문화가 결합하여 그 유명한 간다라문화를 탄생시킨 주역이다. 

  그러나 7세기에 이르러 아랍의 지배권에 들어가 주민들은 회교를 받아들이게 되고 지금까지도 이슬람을 믿고 있다. 세계적인 여행가 마르코 폴로가 원나라의 수도 베이징으로 가기 위해 지나갔던 지역이 바로 저 빤지강 건너편에 보이는 아프카니스탄 땅이고 내가 곧 도착하게 될 파미르이다.

  나는 빤지강을 따라 다시 파미르를 항한 길을 재촉했다. 가는 도중에 바위에서 떨어지는 폭포수를 맞기도 하고 오토바이를 타고 파미르를 여행하는 독일과 카나다인 예비부부를 만나기도 했다.

 

san.jpg

<두샨베를 떠난지 한시간 가량 되자 마치 파미르에 도착한 듯 가파른 고개길과 산허리를 돌아가는 낭떠러지길이 이어졌다.>

 

아프칸 마약의 북상 루트

 

   군데군데 타지키스탄국경수비대의 장갑차가 눈에 띄었다.  곳곳에 설치된 검문소에서는 국경수비대와 경찰로 부터 파미르 여행 허가증과 취재허가증을 요구받았다. 굴랍 마을을 떠나 '하록'에 도착할 때까지 4번의 검문을 받았는데 이때마다 내가 지나가는 이 지역이 아프칸 마약의 대표적인 북상루트라는 것을 실감할 수 있었다.

  소련이 붕괴하고 러시아를 비롯한 CIS국가들이 극심한 정치 경제적 혼란에 빠져들면서 아프카니스탄에서 재배된 마약이 바로 이 타지키스탄과의 국경을 거쳐 세계 곳곳으로 퍼지고 있는 것이다.  문득, 타지키스탄 국내총생산의 30%가 마약 거래에 의해 창출되었다고 하는 UN의 자료를 읽은 기억이 났다.

  타지키스탄은 세계 최대 마약 생산국인 아프가니스탄과의 지리적 접근성과 문화/민족적 친밀성때문에 골치를 썩이고 있다고 한다. 더군다나 소련붕괴후 5년 간 계속된 내전으로 인해 가난한 타직인들을 마약산업이 유혹하고 있는 것이다.

  운전기사인 애를르가시는 시골에 살거나 육체노동을 하는 많은 타직인들이 녹색의 알갱이를  혀 밑에 넣고 피곤을 풀곤 하는데 이것이 바로 마약의 일종이라고 전해줬다.  (다음호에 계속)

 

car.jpg

  <두샨베를 출발하여 하록에 도착할 때까지 4번의 검문소를 통과했는데, 매번 파미르출입허가증을 보여주어야 했다.>

 

 

?

  1. [특별기획 : 세계의 지붕, 파미르고원의 사람들 6]

    구름이 유르타 지붕에 앉아 쉬어가는 곳, 야크들의 낙원 중앙아시아의 숨겨진 땅 거대한 산맥을 품으며 수많은 물줄기를 만들어 내는 세계의 지붕 파미르 고원. 그곳엔 혹독한 자연속에서 살아가는 따뜻한 사람들이 있다. -김상욱 무르갑에서 오쉬 방향으로 10...
    Date2015.09.15 Views443
    Read More
  2. [특별기획 : 세계의 지붕, 파미르고원의 사람들 5]

    평균 해발 3000미터 이상인 파미르 고원에도 어부가 있다? 중앙아시아의 숨겨진 땅 거대한 산맥을 품으며 수많은 물줄기를 만들어 내는 세계의 지붕 파미르 고원. 그곳엔 혹독한 자연속에서 살아가는 따뜻한 사람들이 있다. 김상욱 그래서 파미르인들은 과거 ...
    Date2015.09.01 Views426
    Read More
  3. [국립남도국악원 연수기]

    진도 곳곳에 스며 있는 역사와 전통문화의 향기 느껴.... “아리 아리랑, 쓰리 쓰리랑 아라리가 낫네 ~~” 진도아리랑의 멋드러진 가락은 한국사람뿐 아니라 멀리 카자흐스탄에 살고 있는 고려인 동포들에게도 친근한 가락이다. 아리랑으로 유명한 ...
    Date2015.09.01 Views744
    Read More
  4. No Image

    [특별기획 : 세계의 지붕, 파미르고원의 사람들 4]

    드디어 파미르고원에 도착. 푸른 초지의 첫마을 브룬쿨 김상욱 파미르고원의 만년설이 녹아 내린 산사태 현장을 뒤로 하고 길을 채촉했다. 가파른 산길과 급경사가 끝도 없이 이어졌다. 보기만 해도 아찔한 도로를 덩치 큰 트럭들이 아무렇지 않은 듯 유유히 ...
    Date2015.08.26 Views371
    Read More
  5. [특별기획 : 세계의 지붕, 파미르고원의 사람들 3]

    7월말의 폭염, 파미르 만년설을 녹이다. <하록마을의 여행정보센터에는 아침부터 정보를 얻을려는 여행객들로 붐빈다> ‘하록’마을은 우리나라 강원도 정선처럼 좌우 산꼭대기에 빨래줄을 걸면 걸릴 정도로 산봉우리들로 둘러싸인 마을이었다. 그러...
    Date2015.08.18 Views521
    Read More
  6. [특별기획 : 세계의 지붕, 파미르의 사람들 2]

    아프칸마약의 북상루트인, 타직-아프칸 국경선 '빤지'강을 따라가다 <두샨베를 벗어나자 양떼를 몰고가는 목동을 자주 만나게 되었다> 파미르를 향해 출발 무더운 황사에 싸인 두샨베를 떠나 드디어 파미르를 향한 대장정을 시작했다. 파미르의 관문 ...
    Date2015.08.11 Views520
    Read More
  7. [특별기획 : 세계의 지붕, 파미르의 사람들 1]

    파미르에는 만남이 있다. 전세계에서 온 여행자와의 만남 혹독한 자연속에서 살아가는 파미르인들과의 만남 파미르 음악과 춤 그리고 음식과의 만남 태초의 자연과의 만남 그리고 앞만 보고 달려온 나 자신과의 만남 세계의 지붕이라고 불리우는 파미르고원은 ...
    Date2015.08.11 Views646
    Read More
  8. 중앙아시아식 볶음밥 쁠롭, 소통과 나눔의 음식

    요즘 TV에서 요리 프로그램이 대세입니다. 요리사는 남자인 게 특징이고요. 백종원 아저씨가 만든 집 밥 레시피는 실시간 검색 1위에 오르기도 합니다. 그래서... 중앙아시아와 중동, 나아가 러시아 문화권에서 가장 인기있는 음식인 쁠롭를 소개하고자 합니...
    Date2015.07.14 Views1333
    Read More
  9. No Image

    "바람과 파도는 유능한 항해사의 편"

    먼저 그 동안 저희 알마티 분관에 대한 남다른 관심과 애정으로 성원해 주신 여러분께 깊은 감사와 경의를 드립니다. 여러분 덕분에 이렇게 모두가 기뻐하는 장소에서 Korean Culture Day를 개최하게 되었습니다. 오늘이 있기까지는 고려인협회, 고려문화 중...
    Date2015.07.02 Views434
    Read More
  10. 고려주말한글학교 여름 한글 수학을 마쳐

    고려주말한글 학교는 5월 중순에 종강식을 마친 후 곧 여름 한글 수업에 착수한다. 올해도 6월 1일부터 2주간 진행한 하기한글 수학은 요즘 끝났다. 수업을 직접 관찰하신 학부모님들의 의견을 들어보면 성과적이었다란 평가를 한다. 더구나 한국교육원 이영...
    Date2015.06.26 Views418
    Read More
  11. No Image

    [카자흐스탄 동화 1]

    [카자흐스탄 동화 1] [카자흐스탄 동화 1] 간지의 시작(한해의 시작) (Жыл басы ) 옛날에는 모든 동물들이 년(해)의 시작이 되기 위해서 싸웠습니다. 그 때 말은 말했습니다. “나는 먼 곳을 가까운 곳 가듯이 빨리 갈 수 있습니다. 힘이 세고, 우유를 먹...
    Date2015.06.19 Views182
    Read More
  12. No Image

    [백주현 대사 이임사]

    동포 여러분! 소망과 꿈을 모두 이루시길 존경하고 사랑하는 우리 동포여러분, 여러분의 성원과 지지에 힘입어 3년간의 대사직을 무사히 마치고 떠나게 된 것을 무한한 영광으로 생각합니다. 그간 우리 동포사회는 대화와 이해의 폭을 넓혔고 공동의 이익을 ...
    Date2015.06.19 Views149
    Read More
  13. 3.1정신 계승에 관한 단상

    카자흐스탄 한인과 고려인동포들과 함께 제96주년을 맞이하는 3.1절 기념행사를 치루면서 느꼈던 소감과 함께 특히 조국 광복을 위해 이름없이 무덤도 없이 목숨을 바치신 애국선열들의 넋을 기리고자 참석하신 독립유공자 유가족분들을 대하며 다시한번 생각...
    Date2015.06.19 Views231
    Read More
  14. 카자흐스탄의 통화 평가절하 가능성 분석

    최근 카자흐스탄 대내외 탱게화 평가절하압력이 고조되고 있으나, 동국 정부는 공식적으로는 자국 화폐 평가절하 가능성을 부정 ❍ 2014. 2월에 19%의 ‘갑작스런 평가절하’실시로 인해 카자흐 국민들 큰 경제적 고통 경험 - 당시 카자흐스탄 중앙...
    Date2015.06.19 Views361
    Read More
  15. No Image

    러시아는 절대 우크라이나를 포기 못한다

    냉전 종식 이후 옛 동구와 서구 진영이 재대결로 치닫는 최대 위기인 우크라이나 내전이 15일 0시를 기해 다시 휴전에 들어갔다. 모든 전투행위의 즉각 중단 및 현 전선을 중심으로 한 비무장지대 설치 등을 골자로 한 이번 평화안은 벨라루스 민스크에서 지...
    Date2015.06.19 Views57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