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s
조회 수 44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구름이 유르타 지붕에 앉아 쉬어가는 곳, 야크들의 낙원

 

 

중앙아시아의 숨겨진 땅

거대한 산맥을 품으며 수많은 물줄기를 만들어 내는 세계의 지붕 파미르 고원.

그곳엔 혹독한 자연속에서 살아가는 따뜻한 사람들이 있다.

 

                                                                                                             -김상욱

 

 

1.jpg

 

   무르갑에서 오쉬 방향으로 10분 정도 달리다가 완쪽으로 꺽어 20분을 더 달렸다.

  하늘과 땅이 맞닿을 정도로 해발고도가 높은 그곳엔, 야크와 양을 키우며 자연과 하나가 되어 살아가는 유목민 부락을 만날 수 있었다.

   그곳은 마치 구름이 유르타 지붕에 앉아 잠시 쉬어갈 정도로  하늘 아래 첫 동네였다.

  5개의 유르타가 옹기 종기 모여 있고 그 사이 사이로 파미르의 만년설이 녹아 내리는 실개천이 흐르고 있었다.

  알마티의  까스찌예바 미술관의 그림속이나 카자흐스탄 홍보 영상에서나 봄직한 바로 그 유목민 마을과 너무나 똑 같은 그런 풍경이 내 눈앞에 펼쳐졌다.

   '수백년 전, 아니 천여년 전의 유목민들도 저런 풍광속에서 살지 않았을까? '

  이렇게 혼자서 중얼거리며 첫 유르타 앞에 차를 세웠다. 차 소리를 듣고 나온 듯, 유르타에서 할아버지와 어린 손자들이 나에게 인사를 건네왔다.

  순간, 난 숨이 턱 막히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 마치 징기스칸 시절의 유목민들이  타임머신을 타고 시간의 벽을 넘어 내 앞으로 걸어나온 듯 했기 때문이었다. 

   할아버지와 어린 손자, 손녀들에게는 문명의 때 묻은 시간들이 비겨간 듯 했다. 

   나중에 알게 되었지만 나를 맞아준 아이나벡씨(56)는 소련시절 독일에서 군대생활을 한 덕분에 독일어도 곧잘 알아듣을 뿐 아니라 러시아어가 능통하여 세상 돌아가는 것을 훤히 다 알고 있었다.  군 제대 후 두샨베의 공장에서 엔지니어로 일하던 그는 소련 해체와 함께 공장이 문을 닫자 고향인 파미르로 돌아와서 지금껏 야크와 양을 키워며 살고 있다고 했다.

  그는 슬하에 3남 3녀를 두었는데, 손녀처럼 보였던 메르굴이라는 이름의 어린 소녀는  그 분의 막내딸이란다.

  한여름인데도 쌀쌀한 날씨때문에 이들은 이미 양털로 만든 외투를 입고 있었다. 마치 자신들의 조상이 입었던 것 처럼......

   30마리의 야크와 150마리의 양을 키우는 아이나벡씨는 둘째아들을 무르갑에 있는 의과전문대학에 보낸다고 했다.  3개월간의 긴 여름방학 동안 유르타에서 온 가족이 함께 생활하는 것이었다.

   이 산속 유목민 부락의 유르타들은 약 100미터 정도의 간격으로 떨어져 있었고 유르타엪에는 야크와 양의 축사로 보이는 공간(분뇨를 보고 짐작함)이 있었고, 가축똥을 말려 만든 연료 저장고가 있었다.

 

1.jpg

 

2.jpg

 

그때, 저 산 아래서 웬 트럭이 한대 올라고 있었다.  그 차는 이쪽으로 곧장 달려왔다. 아아나벡씨의 첫째와  둘째 아들이 무르갑으로 야크 우유를 팔고 돌아오는 길이었다.

  그런데, 트럭에서 내리는 것은 빈 우유통만이 아니었다.  파미르에 일찍 찾아오는 겨울을 준비하기 위해 벌써부터 땔감을 싣고 온 것이었다. 

  이들이 트럭에서 내리는 땔감은 바로 가축들의 배설물.  아이나벡씨는 "이것을 잘 말려두어야 온 식구들이 겨울을 따뜻하게 지낼 수 있다"고 내게 말해주었다.

   두 아들들이 배설물들을 삽으로 내리는 동안 트럭은 잠시나마 꼬마들의 좋은 놀이터로 변했다.   핸들을 잡고 온갖 폼을 다 잡는 아이나벡씨의 어린 손자는 아마도 나중에 커서 운전기사가 될려는 모양이다.

  유르타의 그림자가 길게 늘어져 있다는 느낌이 드는 걸 보니 해가 저물어 가고 있었다.  아이나벡씨는 막내아들이 아침에 몰고 나갔던 야크와 양을 몰고 돌아올 때가 되었다며 연신 산쪽을 쳐다보았다.

  막히는 게 하나도 없고 맑은 공기와 푸른 하늘이 있는 파미르 고원은 1킬로미터 이상 떨어져 있는 거리도 마치 100미터 정도로 가까이 있는 것 처럼 보였다.

  개미처럼 작아보이던 야크와 양떼들이 가까워지면서 점점 커게 보였다. 막내아들이 몰고 오는 야크는 덩치가 보통 큰 게 아니었다.  멀리 떨어져 있을 때는 그냥 털이 길고 몸통이 두툼한  소 정도로만 여겼는데, 막상 내 앞에 서 있는 야크를 보니까 무게가 500KG 이상은 되어 보였다. 아이나벡씨는 무려 1톤까지 나가는 놈도 있다고 말해주었다.  이들이 먹어치우는 풀의 양 또한 많아서  만년설이 녹는 요즘 파미르 고원의 푸른 초지가 이들을 살찌운다고 말해주었다. 그래서 하늘과 맞닿을 정도로 높은 이 파미르야 말로 야크들의 낙원이란다.

  야크는 우유와 살고기뿐 아니라 심지어 뿔까지도 요긴하게 사용된다고 한다. 질긴 가죽으로는   채찍을 비롯한 말 마장 도구를 만들고, 딱딱한 뿔로는 송곳이나 열쇠고리 손잡이를 만든다고 한다.   (다음호에 계속)

 

1.jpg

 

2.jpg

 

3.jpg

 

 

 

 

?

  1. [특별기획 : 세계의 지붕, 파미르고원의 사람들 6]

    구름이 유르타 지붕에 앉아 쉬어가는 곳, 야크들의 낙원 중앙아시아의 숨겨진 땅 거대한 산맥을 품으며 수많은 물줄기를 만들어 내는 세계의 지붕 파미르 고원. 그곳엔 혹독한 자연속에서 살아가는 따뜻한 사람들이 있다. -김상욱 무르갑에서 오쉬 방향으로 10...
    Date2015.09.15 Views443
    Read More
  2. [특별기획 : 세계의 지붕, 파미르고원의 사람들 5]

    평균 해발 3000미터 이상인 파미르 고원에도 어부가 있다? 중앙아시아의 숨겨진 땅 거대한 산맥을 품으며 수많은 물줄기를 만들어 내는 세계의 지붕 파미르 고원. 그곳엔 혹독한 자연속에서 살아가는 따뜻한 사람들이 있다. 김상욱 그래서 파미르인들은 과거 ...
    Date2015.09.01 Views426
    Read More
  3. [국립남도국악원 연수기]

    진도 곳곳에 스며 있는 역사와 전통문화의 향기 느껴.... “아리 아리랑, 쓰리 쓰리랑 아라리가 낫네 ~~” 진도아리랑의 멋드러진 가락은 한국사람뿐 아니라 멀리 카자흐스탄에 살고 있는 고려인 동포들에게도 친근한 가락이다. 아리랑으로 유명한 ...
    Date2015.09.01 Views744
    Read More
  4. No Image

    [특별기획 : 세계의 지붕, 파미르고원의 사람들 4]

    드디어 파미르고원에 도착. 푸른 초지의 첫마을 브룬쿨 김상욱 파미르고원의 만년설이 녹아 내린 산사태 현장을 뒤로 하고 길을 채촉했다. 가파른 산길과 급경사가 끝도 없이 이어졌다. 보기만 해도 아찔한 도로를 덩치 큰 트럭들이 아무렇지 않은 듯 유유히 ...
    Date2015.08.26 Views371
    Read More
  5. [특별기획 : 세계의 지붕, 파미르고원의 사람들 3]

    7월말의 폭염, 파미르 만년설을 녹이다. <하록마을의 여행정보센터에는 아침부터 정보를 얻을려는 여행객들로 붐빈다> ‘하록’마을은 우리나라 강원도 정선처럼 좌우 산꼭대기에 빨래줄을 걸면 걸릴 정도로 산봉우리들로 둘러싸인 마을이었다. 그러...
    Date2015.08.18 Views521
    Read More
  6. [특별기획 : 세계의 지붕, 파미르의 사람들 2]

    아프칸마약의 북상루트인, 타직-아프칸 국경선 '빤지'강을 따라가다 <두샨베를 벗어나자 양떼를 몰고가는 목동을 자주 만나게 되었다> 파미르를 향해 출발 무더운 황사에 싸인 두샨베를 떠나 드디어 파미르를 향한 대장정을 시작했다. 파미르의 관문 ...
    Date2015.08.11 Views520
    Read More
  7. [특별기획 : 세계의 지붕, 파미르의 사람들 1]

    파미르에는 만남이 있다. 전세계에서 온 여행자와의 만남 혹독한 자연속에서 살아가는 파미르인들과의 만남 파미르 음악과 춤 그리고 음식과의 만남 태초의 자연과의 만남 그리고 앞만 보고 달려온 나 자신과의 만남 세계의 지붕이라고 불리우는 파미르고원은 ...
    Date2015.08.11 Views646
    Read More
  8. 중앙아시아식 볶음밥 쁠롭, 소통과 나눔의 음식

    요즘 TV에서 요리 프로그램이 대세입니다. 요리사는 남자인 게 특징이고요. 백종원 아저씨가 만든 집 밥 레시피는 실시간 검색 1위에 오르기도 합니다. 그래서... 중앙아시아와 중동, 나아가 러시아 문화권에서 가장 인기있는 음식인 쁠롭를 소개하고자 합니...
    Date2015.07.14 Views1334
    Read More
  9. No Image

    "바람과 파도는 유능한 항해사의 편"

    먼저 그 동안 저희 알마티 분관에 대한 남다른 관심과 애정으로 성원해 주신 여러분께 깊은 감사와 경의를 드립니다. 여러분 덕분에 이렇게 모두가 기뻐하는 장소에서 Korean Culture Day를 개최하게 되었습니다. 오늘이 있기까지는 고려인협회, 고려문화 중...
    Date2015.07.02 Views434
    Read More
  10. 고려주말한글학교 여름 한글 수학을 마쳐

    고려주말한글 학교는 5월 중순에 종강식을 마친 후 곧 여름 한글 수업에 착수한다. 올해도 6월 1일부터 2주간 진행한 하기한글 수학은 요즘 끝났다. 수업을 직접 관찰하신 학부모님들의 의견을 들어보면 성과적이었다란 평가를 한다. 더구나 한국교육원 이영...
    Date2015.06.26 Views418
    Read More
  11. No Image

    [카자흐스탄 동화 1]

    [카자흐스탄 동화 1] [카자흐스탄 동화 1] 간지의 시작(한해의 시작) (Жыл басы ) 옛날에는 모든 동물들이 년(해)의 시작이 되기 위해서 싸웠습니다. 그 때 말은 말했습니다. “나는 먼 곳을 가까운 곳 가듯이 빨리 갈 수 있습니다. 힘이 세고, 우유를 먹...
    Date2015.06.19 Views182
    Read More
  12. No Image

    [백주현 대사 이임사]

    동포 여러분! 소망과 꿈을 모두 이루시길 존경하고 사랑하는 우리 동포여러분, 여러분의 성원과 지지에 힘입어 3년간의 대사직을 무사히 마치고 떠나게 된 것을 무한한 영광으로 생각합니다. 그간 우리 동포사회는 대화와 이해의 폭을 넓혔고 공동의 이익을 ...
    Date2015.06.19 Views149
    Read More
  13. 3.1정신 계승에 관한 단상

    카자흐스탄 한인과 고려인동포들과 함께 제96주년을 맞이하는 3.1절 기념행사를 치루면서 느꼈던 소감과 함께 특히 조국 광복을 위해 이름없이 무덤도 없이 목숨을 바치신 애국선열들의 넋을 기리고자 참석하신 독립유공자 유가족분들을 대하며 다시한번 생각...
    Date2015.06.19 Views231
    Read More
  14. 카자흐스탄의 통화 평가절하 가능성 분석

    최근 카자흐스탄 대내외 탱게화 평가절하압력이 고조되고 있으나, 동국 정부는 공식적으로는 자국 화폐 평가절하 가능성을 부정 ❍ 2014. 2월에 19%의 ‘갑작스런 평가절하’실시로 인해 카자흐 국민들 큰 경제적 고통 경험 - 당시 카자흐스탄 중앙...
    Date2015.06.19 Views361
    Read More
  15. No Image

    러시아는 절대 우크라이나를 포기 못한다

    냉전 종식 이후 옛 동구와 서구 진영이 재대결로 치닫는 최대 위기인 우크라이나 내전이 15일 0시를 기해 다시 휴전에 들어갔다. 모든 전투행위의 즉각 중단 및 현 전선을 중심으로 한 비무장지대 설치 등을 골자로 한 이번 평화안은 벨라루스 민스크에서 지...
    Date2015.06.19 Views57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