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s
조회 수 52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파미르인들의 삶은 야크와 함께 하는 삶

 

중앙아시아의 숨겨진 땅

거대한 산맥을 품으며 수많은 물줄기를 만들어 내는 세계의 지붕 파미르 고원.

그곳엔 혹독한 자연속에서 살아가는 따뜻한 사람들이 있다. -    김상욱

 

pa1.jpg

 

이날, 마침 내리는 비는 한여름이라고 하기가 어색할 정도로 수은주를 떨어뜨렸다.  그래서 유르타 안으로 들어갔다. 

카자흐스탄에서 늘상 보던 유르타 ....  그러나 특이한 게 하나 있었다. 바로 풍선같기도 하고 무슨 장식물 같은 것이  허공에 매달려 있었다.

이건 다름아닌 양의 내장을 늘려서 말린 건데 파미르인들은 가을이 오면 여기에 버터를 담아서 저장한다고 한다.  우리식으로 말하자면 바로 주방용기인 셈이다.

 

이른 아침부터 바삐 움직였던 파미르인들의 노곤한 하루도 끝이 나는 듯, 서산으로 해가 기울어갔다.

그런데, 유르타 밖에서는 가축들이 자기 우리에 들어가지 않고  서성거리고 있었다.

"양들은 마른곳을 좋아해요. 그런데 아침부터 내린 비로 인해 바닥이 축축해서 들어가지 않을려고 하는 겁니다."

둘째 아들이 나의 궁금증에 대한 답을 해주었다.

"양들의 경우 젓은 곳에서 자면  병이 들 수가 있기 때문에 오늘은 우리 바깥에 임시로 재워야 겠어요. 그런데 오늘 밤에 늑대가 내려올 것 같아서 걱정이에요"라고 한다.

 

오늘 같이 양들이 우리 바깥에서 잘 때면 어김없이 늑대들이 내려와 양들을 물어간다는 것이다. 그래서 늑대로부터 양들을 지키느라 밤을 꼬박 세운다고 했다.

 

이른 저녁식사를 마친 알라이싸와 세 아들들은 한겨울에나 입을 법한 두꺼운 외투에 양털과 야크털가죽으로 만든 조끼까지 준비를 하였다.  더불어 비를 피할 수 있는 비옷과 렌턴, 칼, 몽둥이까지 챙기는 것도 잊지 않았다. 마치 전쟁터에 나가는 전사들 처럼......

난 이들이 가족과 가축들의 안녕과 안전을 기원하는 기도 소리 듣다가 잠에 빠지고 말았다.

 

pa2.jpg

 

pa3.jpg

 

파미르 무즈콜 고산지대의 아침.  나는 눈을 떠자마자 간밤에 늑대가 내려왔는지? 가축피해는 없었는지? 부터 물어보았다.

알라이씨는 "새벽 3시경에 개짖는 소리에 즉각 렌턴을 켜서 사방으로 비춰보니까 늑대가 코앞에까지 내려와 있더라"며 간밤의 상황을 설명해주었다. 

그러나 다행히도 늑대가 렌턴불빛때문에 더이상 다가오지 못하는 바람에 아무런 가축피해없이 늑대를 쫓아낼 수 있었다고 설명해주었다.

나는 해발 4천미터 고지의 아침기운을 제대로 느껴보기 위해 유르타 주위를 가볍게 산책했다.

 

간밤에 내린 비로 하늘과 땅은 더욱 가까워진 듯 새하얀 뭉게구름이 땅바닥에 바짝 내려와 있었다.  천하의 비경이 따로 없었다.

파미르 여인네들은 여느 유목민 여인네와 다를 바 없이 가축의 젖을 짜는 것으로 하루 일과를 시작하였다.  그것은 야크와 함께 하는 일과였다.  아침마다 야크젖을 짜고 야크똥을 말린 것으로 불을 피워 식구들에게 따뜻한 차와 야크 버터를 바른 빵을 준비하였다.

그야말로 야크에 의지하는 삶이라고 할까?  파미르인들과 야크는 정말 뗄래야 뗄수없는 관계였다.

 

유르타안에서는 알라이씨의 큰딸이 아침에 짠 야크젖을 계속 휘젓고 있었다.  그리고 동그란 기계 위에 하얀 헝겊을 덮고 야크젖을 부었다. 그 기계는  작은 주둥이가 두개 달린 믹서기와 같이 생긴 수동식 기계였다.

 

알라이씨의 큰딸은 작은 손잡이를 살살 돌렸다. 그런데, 신기하게도 위로 부은 야크젖이 두 종류의 유제품이 되어 주둥이를 타고 미리 받쳐둔 병에 담기는 것이 아닌가?

 

한쪽에서는 묽은 또 다른 쪽에서는 좀 끈적끈적한 것이 바로 스미타나와 버터였다.

 

신기하게도 그냥 손잡이를 돌렸을 뿐인데, 어떻게 우유가 버터와 스미타나로 바뀌어 나오는지.....

 

또 이런 오지에 이런 기계가 있다는 것도 놀라웠다.

이렇게 아침일찍 만든 신선한 야크 우유와 버터, 스미따나는 무르갑의 시장에서 아주 인기리에 팔린다고 한다.

 

난  알라이씨의 큰딸러 부터 내가 돌려보겠노라고 하고 기계의 손잡이를 넘겨받아 20여분을 돌렸다. 보기보단 힘이 많이 들어가서 그런지 5분도 채 못돌려서 부터 팔이 저리고 아파왔다.

 

이를 눈치챘는지 나에게 구수한 스미타나를 한 숟갈 떠서 입에 넣어주었다.

 

"아! 구수해" 내가 좀 과한 리액션을 했다 싶었는데, 이 가족들은 내가 자신들이 만든 이 유제품을 정말 맛있게 먹는다고 생각하고 아침 식사 후 이 유르타를 떠나 다음 여정길에 오를려고 하는 나에게 야크 버터를 큰 병에 담아  주었다.   지난 밤 잘 자고 아침 상까지 받아 먹고 떠나는 길손이 염치없이 선물까지 챙긴 것이었다.

(다음호에 계속)

 

 

?

  1. No Image

    알파고와 경제학의 미래

    알파고와 인공지능(AI)이 만들어나가는 미래에서 경제학의 미래는 밝지 않다. 인공지능으로 인해 20년내 경제학자가 사라질 가능성은 43%, 정치학자가 사라질 가능성은 3.9%라는 예측도 있다. 미래에 사라질 직업으로 시장조사 전문가, 금융전문가, 통계전문...
    Date2016.03.23 Views421
    Read More
  2. 카자흐스탄 대지에 다가오는 봄의 소리, 나우르즈

    3월이 되면 카자흐스탄 대지에도 어김없이 봄이 찾아온다. 응달진 골목 모퉁이에는 가는 겨울을 아쉬워하는 잔설이 남아 있기도 하지만 겨우내 흰 눈이 덮여 있던 초원에는 어김없이 파릇파릇한 새싹들이 돋아난다. 해마다 3월이 오면 필자는 21년 전, 카자흐...
    Date2016.03.16 Views559
    Read More
  3. No Image

    김정은의 운명을 재촉하는 핵ㆍ미사일 도발

    김정은은 4번째 핵 실험을 한 것도 모자라 장거리 미사일까지 발사했다. 심지어 장거리 미사일을 실용위성이라고 우겼다. 그 인공위성 발사는 우주의 평화적 이용을 위한 주권국가의 권리라고 주장했다. 2012년 4월과 12월 발사 때에도 똑같은 주장을 했다. 그...
    Date2016.03.02 Views182
    Read More
  4. No Image

    김정은 체제, 그대로 두는 것이 정답이다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이 극적으로 변화하였다. 북한의 개방을 전제로 한 ‘통일대박론’은 북한의 4차 핵실험과 로켓 발사 직후 더 이상 김정은 체제를 용납하지 않겠다는 ‘레짐체인지(regime change)’로 전환되었다. 한국과 미국의 해...
    Date2016.03.02 Views219
    Read More
  5. 위성인가 장거리 로켓인가?

    (윤성학 본지 객원논설위원/고대교수) 북한은 핵폭탄 실험 이후 한 달이 지나 장거리 로켓 발사를 감행하여 또다시 세계의 신경을 건드려 놓았습니다. 모두가 이것은 군사적 의미가 있는 탄도미사일이라고 하는데 북한은 인공위성 <광명성-4호>를 지구 궤도에...
    Date2016.02.23 Views177
    Read More
  6. 3세대 고려인, 그들은 누구인가?

    (윤성학 본지 객원논설위원/고대교수) 주의: 이 글은 진지한 학술논문이 아닙니다. 재미삼아 읽어주세요. 지금 구소련 지역(CIS 국가)에 사는 고려인들은 2013년 재외동포재단의 의하자면 약 55만 명으로 추산됩니다. 카자흐스탄에 약 10만 명, 우즈베키스탄...
    Date2016.02.23 Views359
    Read More
  7. 개성공단 앞으로 어떻게 되나?

    <사진 출처 : nk21.org> 윤성학(한인일보 객원논설위원/고대교수) 개성공단 폐쇄 이후 향후 공단의 유무형 자산은 어떻게 될까? 지금까지 우리 정부와 기업은 개성공단에 약 2조원의 투자를 하였는데 1조원은 주로 인프라 정비에, 나머지 1조원은 기업들의 생...
    Date2016.02.19 Views293
    Read More
  8. 한반도 통일의 불가피성: 북한의 기업 활동 - 김게르만

    한반도 통일의 불가피성 북한의 기업 활동 김 게르만 – 역사학 박사, 교수, 카자흐공화국 공훈활동가, 제17기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 중앙아시아 협의회 간사 필자의 생각으로 북한에서 완전한 의미의 기업이 활동하고 있다고 보기에는 좀 이른 것 같습...
    Date2016.01.13 Views408
    Read More
  9. No Image

    카자흐스탄에서 미인이란?(2탄)

    윤성학(객원논설위원/고대교수) 지난호에 카자흐스탄의 미녀란? 기사를 게재했는데 다시 보니 내용이 너무 주변적이더군요. 핵심을 찌르지 못하고 구소련의 역사적 배경만 주절이 써놓았더군요. 그래서 좀 더 구체적으로 다시 한번 더 써봅니다. 먼저 카자흐스...
    Date2015.12.30 Views3628
    Read More
  10. 2015년도 카자흐스탄 봉사활동 후기

    2015년 12월 05일 신한카자흐스탄 은행 봉사활동을 실시하였습니다.!! 이번에 봉사활동을 진행한 단체는 1st organization of children with mental disabilities is Almaty 라는 곳으로 알마티 내에 정신지체를 앓고 있는 장애우 아이들을 대상으로 실시하였...
    Date2015.12.23 Views517
    Read More
  11. No Image

    카자흐스탄에서 미인이란?

    카자흐스탄에서 미인이란? 윤성학(객원논설위원/고대교수) 12월 10일, 2015년 미스 카자흐스탄 결선대회가 끝났습니다. 지난 11월 예선을 거쳐 각 도시를 대표하는 미인들이 수도 아스타나에서 미모를 겨루었는데 여왕의 자리는 카스피해의 석유 도시 악타우 ...
    Date2015.12.23 Views1264
    Read More
  12. No Image

    러시아와 터키와의 경제전쟁, 누가 이길까?

    윤성학(본지 객원논설위원/고대교수) 지난달 23일 시리아에서 러시아 전투기 격추 사건을 둘러싸고 러시아와 터키의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 서방의 전문가들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사태로 서방의 제재를 받고 있고, 저유가로 경제가 좋지 못하기 때문에 확전...
    Date2015.12.10 Views401
    Read More
  13. [특별기획 : 세계의 지붕, 파미르고원의 사람들 9]

    중-소국경분쟁의 흔적들.... 타-키 국경엔 한여름인데도 눈이 내리고.... 중앙아시아의 숨겨진 땅 거대한 산맥을 품으며 수많은 물줄기를 만들어 내는 세계의 지붕 파미르 고원. 그곳엔 혹독한 자연속에서 살아가는 따뜻한 사람들이 있다. 김상욱 <파미르고원...
    Date2015.12.10 Views424
    Read More
  14. No Image

    중앙아시아 이슬람의 특징과 전망

    최근 IS 테러 확산에 따른 불안 심리가 전세계적으로 퍼져나가면서 중앙아시아 이슬람에도 의심의 눈초리가 쏠리고 있다. IS는 사우디아라비아의 이슬람 근본주의인 와하비즘에서 출발하고 있는데 같은 수니파인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우즈베키스탄도 그...
    Date2015.12.08 Views668
    Read More
  15. 중앙아시아 고려인들의 우리문화 사랑

    2015년 9월, 추석 한가위 행사가 개최된 키르기스스탄 국립극장은 곱게 한복을 차려입은 사람들과 대부분 우리 동포로 보이는 많은 이들로 만원을 이뤘다. 곧이어 시작된 공연엔 부채춤, 사물놀이, 강강술래, 북춤, 한국민요 및 가요 등 한국에서 볼 수 있는 ...
    Date2015.11.26 Views331
    Read More
  16. 고려인, 유라시아 개척의 선구자

    정용화 (고려인마을 후원회장, 광주U대회 조직위 부위원장) 지난 9월 7일 광주에 전국최초로 ‘고려인종합지원센터’가 문을 열었다. 센터를 개설하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던 정용화 고려인마을 후원회장이 고려인들이 많이 살고있는 카자흐스탄과...
    Date2015.10.14 Views377
    Read More
  17. [특별기획 : 세계의 지붕, 파미르고원의 사람들 8]

    전설의 검은 호수 ‘카라쿨’, 천제 환인의 자손들이 살던 마고성이 있던 곳 중앙아시아의 숨겨진 땅 거대한 산맥을 품으며 수많은 물줄기를 만들어 내는 세계의 지붕 파미르 고원. 그곳엔 혹독한 자연속에서 살아가는 따뜻한 사람들이 있다. - 김상...
    Date2015.09.30 Views419
    Read More
  18. [특별기획 : 세계의 지붕, 파미르고원의 사람들 7]

    파미르인들의 삶은 야크와 함께 하는 삶 중앙아시아의 숨겨진 땅 거대한 산맥을 품으며 수많은 물줄기를 만들어 내는 세계의 지붕 파미르 고원. 그곳엔 혹독한 자연속에서 살아가는 따뜻한 사람들이 있다. - 김상욱 이날, 마침 내리는 비는 한여름이라고 하기...
    Date2015.09.23 Views528
    Read More
  19. [특별기획 : 세계의 지붕, 파미르고원의 사람들 6]

    구름이 유르타 지붕에 앉아 쉬어가는 곳, 야크들의 낙원 중앙아시아의 숨겨진 땅 거대한 산맥을 품으며 수많은 물줄기를 만들어 내는 세계의 지붕 파미르 고원. 그곳엔 혹독한 자연속에서 살아가는 따뜻한 사람들이 있다. -김상욱 무르갑에서 오쉬 방향으로 10...
    Date2015.09.15 Views427
    Read More
  20. [특별기획 : 세계의 지붕, 파미르고원의 사람들 5]

    평균 해발 3000미터 이상인 파미르 고원에도 어부가 있다? 중앙아시아의 숨겨진 땅 거대한 산맥을 품으며 수많은 물줄기를 만들어 내는 세계의 지붕 파미르 고원. 그곳엔 혹독한 자연속에서 살아가는 따뜻한 사람들이 있다. 김상욱 그래서 파미르인들은 과거 ...
    Date2015.09.01 Views40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