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s
조회 수 21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개성.png

 

 
<사진 출처 : nk21.org>
 
윤성학(한인일보 객원논설위원/고대교수)
 
 
  개성공단 폐쇄 이후 향후 공단의 유무형 자산은 어떻게 될까? 지금까지 우리 정부와 기업은 개성공단에 약 2조원의 투자를 하였는데 1조원은 주로 인프라 정비에, 나머지 1조원은 기업들의 생산설비로 대략 분류된다. 우리 정부가 개성공단에 전기와 수도를 끊은 이상 공단 가동은 불가능하다. 중국이나 다른 외국 기업들이 들어와서 개성공단을 운영할 수도 없다. 무엇보다도 공단 가동에 필요한 전기 공급을 위해 발전소를 만들어야 하는데 그 비용을 북한이 도저히 감동할 수 없기 때문이다.
  북한 입장에서는 개성에 투자된 1조원의 인프라는 이제 의미가 없다. 혹시 남침이라도 계획한다면 잘 닦여진 도로가 군사용으로 이용되는 정도일 것이다. 2013년, 북한은 개성공단 폐쇄와 관련한 비상계획, 소위 플랜 B를 만들었다. 중앙일보 보도에 의하자면 북한은 개성공단의 폐쇄가 장기화될 경우, 공단 설비와 자재가 노후화돼 완전히 못 쓰게 되기 전에 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2013년 개성공단 잠정 중단 사태 때 설비 등을 신의주로 옮길 계획을 세웠다고 한다.
  그러나 신의주 이전은 별로 가능성이 없어 보인다. 무엇보다 신의주 또한 전기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이며 중국의 전기 지원도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북한은 중국이 전력 공급을 조건으로 북한 내정에 대한 간섭을 극도로 꺼려한다. 게다가 신의주는 공단 조성에 필요한 토지가 절대 부족하다. 김정일도 신의주 공단을 추진하었지만 홍수 문제로 포기하였다.
  신의주 다음으로 남포로 옮기는 것이 유력하다. 남포는 풍부한 인력과 해상 물류에 적합하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남포 또한 충분한 전력 공급이 가능하지 않다. 결국 북한이 가장 적극적으로 공단 이전을 추진할 곳은 나진 지역으로 예상된다.
  나진은 북한에서 유일하게 성공한 경제 특구이다. 나진항 개발사업은 우여곡절을 겪었지만 러시아의 지원으로 꾸준하게 지속되었으며 ‘나진-핫산’ 철도도 이미 개통되었다. 무엇보다 나진은 러시아의 저렴한 전기를 쉽게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러시아는 이미 몇 년 전부터 극동의 남아도는 전기를 북한에 수출하는 방안을 구체적으로 추진해왔다.
2011년 김정일은 러시아 아무르주 부레야강 상류 지역에 있는 부레야 수력발전소를 방문하여 러시아 전기를 북한으로 끌고 오는 방안에 큰 관심을 보였다. 부레야 수력발전소는 연간 전력 생산량이 71억KWh로 충주댐의 8배에 달한다. 러시아와 북한 간의 전력망 연계는 2015년부터 급추진되고 있다. 러시아는 이미 구체적으로 연해주와 북한 나선경제 특구 간 계통 연계 타당성 조사를 실시 중이다. 송전선의 러시아 내 구간은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크라스키노까지 250km이고 북한 구간은 크라스키노부터 나진까지는 약 50km이다. 러시아 전력수출회사인 INTER RAO UES는 블라디보스톡에서 나진까지의 송전을 위해 500kV, 50Hz, 500MW 송전설비를 건설하여 초기에는 북한 송전전압인 220kV로 운전할 예정이다. 북한의 표준 주파수는 60Hz이지만 변환설비 비용관계로 북한에서 50Hz를 사용할 예정이다.
  러시아 전력의 나진 지역으로의 공급에는 몇 가지 문제가 있다. 무엇보다 전력 공급을 위한 송전선 구축에 1년이상 시간이 걸린다는 것이다. 개성공단을 옮겨 당장 가동시킬 수는 없다는 것이다. 그러나 본격적 가동 이전에 유가가 바닥인 현재 값 싼 러시아산 중유로 임시 발전을 가동할 수 있을 것이다. 두 번째로 전력 가격에 대해 북한이 보장할 수 없다는 것이다. 북한은 향후 공단 생산이 본격화되면 충분히 지불 가능하다는 점을 부각하겠지만 워낙 신뢰가 바닥인 정부라서 러시아가 어떻게 대응할 지는 두고 보아야 할 것이다.
  마지막으로 러시아가 북한에 전력을 공급하게 된다면 국제정치적으로 큰 파장이 있을 수밖에 없다. 당장 한러간의 외교적 긴장이 고조되고 북한에 대한 국제 제재에 동참하지 않는 러시아에 대한 비난이 일어날 것이다. 그러나 푸틴 러시아는 이미 미국과의 신냉전을 선언한 상태이다. 한국이 러시아를 겨냥한 미국의 사드까지 배치하는 마당에 북한에 대한 경제적 교류를 중단하지는 않을 것이다. 개성공단 폐쇄 이후 동북아의 정세가 우리 정부가 통제할 수 없는 상황으로 빠지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
?

  1. 특별 기획 : '카자흐스탄에서 보는 유라시아 역사' – 10

    톈산위구르 왕국, 몽골제국 형성에 공헌하다. 김상욱(유라시아고려인연구소장, 한인일보 발행인) 지지난주 필자는 중국의 우룸치에서 이닝을 거쳐 카자흐스탄으로 넘어오는 손님들을 마중하러 호르고스를 다녀왔다. 신실크로드 물류현황을 직접 둘러보기 위해 ...
    Date2016.06.09 Views252
    Read More
  2. 특별 기획 : '카자흐스탄에서 보는 유라시아 역사' – 9

    오아시스 농경민의 원래 고향은? 김상욱(유라시아고려인연구소장, 한인일보 발행인) 사막이나 초원 혹은 산악에 의해 서로 단절된 지역을 말한다. 지난 호까지 살펴본 초원 세계 남쪽에 위치하며 서쪽은 카스피해, 서남쪽은 이란과 접하고, 남쪽은 인도로 통하...
    Date2016.05.29 Views129
    Read More
  3. No Image

    특별 기획 : '카자흐스탄에서 보는 유라시아 역사' – 8

    돌궐과 투르크 그리고 터어키 김상욱(유라시아고려인연구소장, 한인일보 발행인) 우리는 지난호( ‘카자흐스탄에서 보는 유라시아 역사’ -7)까지 기원전부터 대략 기원후 5세기 정도까지 유라시아 초원을 무대로 흥망성쇠를 거듭한 유목민들의 역사...
    Date2016.05.29 Views172
    Read More
  4. No Image

    한반도 통일의 불가피성_누가 남쪽으로 탈주하는가?

    한반도 통일의 불가피성 누가 남쪽으로 탈주하는가? 김 게르만 – 건국대 (서울) 역사강좌 교수, 중앙아시아 연구 및 협력 센터 소장, 제 17기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 중앙아시아 협의회 간사 얼마전에 한국에서 국회의원 선거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지금...
    Date2016.05.29 Views263
    Read More
  5. [양원식 전 고려일보주필의 10주기를 맞으며]

    ​ 2006년 5월 9일 오전, 양원식 선생이 갑자기 운명했다는 연락을 받았다. 순간 내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 불과 며칠 전까지만 해도 필자와 함께 보드카 한잔을 곁들여 저녁식사를 할 정도로 건강하셨기 때문이다. 흥이 많으셨던 고인은 그 날 저녁 "...
    Date2016.05.29 Views197
    Read More
  6. 특별 기획 : '카자흐스탄에서 보는 유라시아 역사' – 7

    몽골고원의 원래 주인은? 김상욱(유라시아고려인연구소장, 한인일보 발행인) <칭기스칸 출현 직전 몽골 고원은 전쟁과 살육으로 얼룩진 땅이었으며, 유라시아 형세 또한 강자들의 대치가 극에 달해 있었다> <기원전후 동방의 세력자였던 흉노입니다. 몽골고원 ...
    Date2016.05.29 Views159
    Read More
  7. No Image

    특별 기획 : '카자흐스탄에서 보는 유라시아 역사' - 4

    NOMAD(기마유목민)의 탄생 김상욱(유라시아고려인연구소장/한인일보발행인) 지난 3편까지가 이번 연재의 서두 부분에 해당된다면, 제4편 부터는 본론에 해당된다고 하겠다. 유라시아 대륙을 동에서 서쪽으로 여행을 해 본 분들이면 직접 눈으로 보셨겠지만 광...
    Date2016.04.20 Views263
    Read More
  8. No Image

    특별 기획 : '카자흐스탄에서 보는 유라시아 역사' - 3

    “우리는 왜 중앙유라시아에 관심을 갖는가? ” 김상욱 며칠 전, 신문에서 ‘투르크 경제권’ 이 우리한테 새로운 전략시장으로 대두되고 있다는 내용의 기사를 봤다. 아시아와 유럽의 관문인 터키와 풍부한 자원을 보유한 중앙아를 묶은 ...
    Date2016.04.20 Views168
    Read More
  9. 우크라이나는 왜 항상 분열할까?

    우크라이나의 총리 야체뉴크가 포로셴코 대통령과의 갈등 끝에 12일 결국 사퇴했습니다. 야체뉴크는 지난 2014년 친러파인 야누코비치 전 대통령을 축출한 이후 현 포로셴코 대통령과 연정을 구성한 인민전선의 당대표입니다. 야체뉴크와 포로센코 두 과두세...
    Date2016.04.20 Views279
    Read More
  10. No Image

    “우리는 왜 중앙유라시아에 관심을 갖는가? ”

    김상욱 며칠 전, 신문에서 ‘투르크 경제권’ 이 우리한테 새로운 전략시장으로 대두되고 있다는 내용의 기사를 봤다. 아시아와 유럽의 관문인 터키와 풍부한 자원을 보유한 중앙아를 묶은 ‘투르크 경제권’을 잘 공략해야 한다는 주장이...
    Date2016.04.14 Views181
    Read More
  11. “중앙유라시아의 자연환경에 대한 이해가 선행되어야”

    <침불락(해발 3200미터)에서 한 텡그리 봉(지질학적 높이는 6,995m이나, 봉우리의 얼음을 포함한 높이는 7,010m이다. 한텡그리 봉은 톈산 산맥에서 포베다 산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산이다. 카자흐스탄에서 가장 높은 산이며, 키르기스스탄에서는 포베다 산,...
    Date2016.04.06 Views220
    Read More
  12. “중앙유라시아는 우리 선조들의 활동무대였다.” [1]

    며칠전, 모 기업의 업무협약식에 다녀왔다. 한-카 양국 기업대표들이 협약서를 교환하는 것으로 이 행사가 끝나는 줄 알았는데,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의 특강이 이어졌다. 김석동 장관은 이번 업무협약식의 한 축인 한국측 회사의 고문의 자격으로 이번 출장...
    Date2016.03.30 Views266
    Read More
  13. No Image

    알파고와 경제학의 미래

    알파고와 인공지능(AI)이 만들어나가는 미래에서 경제학의 미래는 밝지 않다. 인공지능으로 인해 20년내 경제학자가 사라질 가능성은 43%, 정치학자가 사라질 가능성은 3.9%라는 예측도 있다. 미래에 사라질 직업으로 시장조사 전문가, 금융전문가, 통계전문...
    Date2016.03.23 Views344
    Read More
  14. 카자흐스탄 대지에 다가오는 봄의 소리, 나우르즈

    3월이 되면 카자흐스탄 대지에도 어김없이 봄이 찾아온다. 응달진 골목 모퉁이에는 가는 겨울을 아쉬워하는 잔설이 남아 있기도 하지만 겨우내 흰 눈이 덮여 있던 초원에는 어김없이 파릇파릇한 새싹들이 돋아난다. 해마다 3월이 오면 필자는 21년 전, 카자흐...
    Date2016.03.16 Views476
    Read More
  15. No Image

    김정은의 운명을 재촉하는 핵ㆍ미사일 도발

    김정은은 4번째 핵 실험을 한 것도 모자라 장거리 미사일까지 발사했다. 심지어 장거리 미사일을 실용위성이라고 우겼다. 그 인공위성 발사는 우주의 평화적 이용을 위한 주권국가의 권리라고 주장했다. 2012년 4월과 12월 발사 때에도 똑같은 주장을 했다. 그...
    Date2016.03.02 Views113
    Read More
  16. No Image

    김정은 체제, 그대로 두는 것이 정답이다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이 극적으로 변화하였다. 북한의 개방을 전제로 한 ‘통일대박론’은 북한의 4차 핵실험과 로켓 발사 직후 더 이상 김정은 체제를 용납하지 않겠다는 ‘레짐체인지(regime change)’로 전환되었다. 한국과 미국의 해...
    Date2016.03.02 Views157
    Read More
  17. 위성인가 장거리 로켓인가?

    (윤성학 본지 객원논설위원/고대교수) 북한은 핵폭탄 실험 이후 한 달이 지나 장거리 로켓 발사를 감행하여 또다시 세계의 신경을 건드려 놓았습니다. 모두가 이것은 군사적 의미가 있는 탄도미사일이라고 하는데 북한은 인공위성 <광명성-4호>를 지구 궤도에...
    Date2016.02.23 Views126
    Read More
  18. 3세대 고려인, 그들은 누구인가?

    (윤성학 본지 객원논설위원/고대교수) 주의: 이 글은 진지한 학술논문이 아닙니다. 재미삼아 읽어주세요. 지금 구소련 지역(CIS 국가)에 사는 고려인들은 2013년 재외동포재단의 의하자면 약 55만 명으로 추산됩니다. 카자흐스탄에 약 10만 명, 우즈베키스탄...
    Date2016.02.23 Views288
    Read More
  19. 개성공단 앞으로 어떻게 되나?

    <사진 출처 : nk21.org> 윤성학(한인일보 객원논설위원/고대교수) 개성공단 폐쇄 이후 향후 공단의 유무형 자산은 어떻게 될까? 지금까지 우리 정부와 기업은 개성공단에 약 2조원의 투자를 하였는데 1조원은 주로 인프라 정비에, 나머지 1조원은 기업들의 생...
    Date2016.02.20 Views211
    Read More
  20. 한반도 통일의 불가피성: 북한의 기업 활동 - 김게르만

    한반도 통일의 불가피성 북한의 기업 활동 김 게르만 – 역사학 박사, 교수, 카자흐공화국 공훈활동가, 제17기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 중앙아시아 협의회 간사 필자의 생각으로 북한에서 완전한 의미의 기업이 활동하고 있다고 보기에는 좀 이른 것 같습...
    Date2016.01.13 Views33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