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s
조회 수 36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yun.png

(윤성학 본지 객원논설위원/고대교수)

 

주의: 이 글은 진지한 학술논문이 아닙니다. 재미삼아 읽어주세요.

 

  지금 구소련 지역(CIS 국가)에 사는 고려인들은 2013년 재외동포재단의 의하자면 약 55만 명으로 추산됩니다. 카자흐스탄에 약 10만 명, 우즈베키스탄에 약 19만여 명, 러시아에 약 22만 명 정도가 살고 있습니다.

  고려인들은 크게 3세대로 분류될 수 있습니다. 1세대는 1937년 스탈린에 의해 연해주에서 중앙아시아로 강제이주 당한 북한 출신의 고려인들입니다. 이 분들은 이미 구소련 땅에 정착하여 한국어가 서툴고 한국인으로서 정체성이 약합니다. 55만 명의 고려인들 가운데 50만 명으로 대다수를 차지하지요.

  2세대 고려인은 1940년대 일제에 의해 사할린으로 끌려간 고려인들입니다. 약 4만 명으로 추산되는데, 이미 한국으로 귀국하신 나이 드신 분들도 많지만 사할린과 모스크바 등에 주로 거주하고 있습니다. 2세대 고려인분들은 대부분 경상도 지역에서 이주하셔서 한국말도 잘 하시고 한국인으로서 정체성도 높습니다.

  3세대 고려인들은 1989년 고르바초프의 개방 정책 이후 러시아와 중앙아시아에 정착하신 우리 한국분들입니다. 적어도 CIS 지역에 20년 정도 거주하셔야 3세대 고려인의 자격이 있습니다. 현지 여자와 결혼하여 가정을 꾸렸다면 더 확실하지요. 지금은 한 천 명(자녀 포함, 자녀는 나이 무관 고려인임) 정도로 추정되는데 갈수록 늘어날 겁니다. 3세대 고려인들은 어떤 경우든 한국과 네트워크를 유지하며 최소한 1년에 한번 정도는 한국을 방문하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20년의 세월이 흐르는 동안 이 분들도 많이 변화하였습니다. 제가 생각하는 3세대 고려인의 특징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쏘련과 러시아를 높이 평가하고 러시아어를 제2 모국어로 사용합니다. 카자흐스탄에 살던 우즈베키스탄에 살든 현지어에는 거의 관심이 없습니다. 러시아의 위대한 문학과 예술을 사랑하고 쏘련의 인공위성, 원천 기술에 대해 자부심을 갖고 있습니다.

  2. 러시아어를 한국에서 정규 교육과정을 통해 배운 것이 아니라 주로 현지에서 실전을 통해 배웠기 때문에 발음에서 구개음화 현상이 두드러집니다. 예를 들어 푸틴은 푸찐으로, 상트페테르부르그를 상트페쩨르부르그로 부릅니다.

  3. 카프카즈에 있는 와인의 나라 조지아를 아직도 그루지야로 부릅니다. 조지아 국민들이 자기 나라를 더 이상 그루지야로 부르지 말 것을 호소하였는데도 요지부동입니다. 이것은 대부분 러시아 사람들도 마찬가지입니다.

  4. 시장이나 슈퍼에 가면 좋은 물건이 보이면 닥치는 대로 구매합니다. 워낙 물자가 귀한 시기에 사셨기 때문에 오늘 보는 이 물건이 내일 다시 있을 것이라고 절대 생각하지 않습니다.

  5. 한국 실정을 잘 아는 것 같이 말하지만 실제로는 잘 모릅니다. 예를 들어 집에 인터넷이 잘 되는데 왜 애들이

 PC방을 가는지 이해를 못합니다. 요즘 인터넷 게임은 주로 레이드물이라서 파티를 결성해서 집단적으로 플레이합니다. 애들이 PC방에 모여 같이 작전을 짜고 같이 공략을 한다는 것을 잘 모릅니다. 또한 한국의 편의점과 슈퍼와의 차이점도 절대 모릅니다. 요즘 편의점은 먹을 것도 팔지만 동시에 간단하게 음식을 조리해 먹는 곳이지요. 오페라와 뮤지컬의 차이점도 모릅니다. 워낙 볼쇼이 같은 오페라의 나라에 사셔서 마이크로 노래 부르는 것을 경멸합니다.

  3세대 고려인분들은 정이 많고 인간에 대한 신뢰가 높습니다. 구소련에서 정치와 경제의 부침을 겪으면서 돈과 권력보다 더 중요한 게 사람이다고 생각합니다. 무엇보다도 날씨는 춥고 외국인에게 약간 적대적인 나라에 살다보니 어떠한 시련도 너끈하게 극복할 수 있는 강인한 의지를 가지신 분들이 3세대 고려인입니다.

?

  1. “중앙유라시아의 자연환경에 대한 이해가 선행되어야”

    <침불락(해발 3200미터)에서 한 텡그리 봉(지질학적 높이는 6,995m이나, 봉우리의 얼음을 포함한 높이는 7,010m이다. 한텡그리 봉은 톈산 산맥에서 포베다 산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산이다. 카자흐스탄에서 가장 높은 산이며, 키르기스스탄에서는 포베다 산,...
    Date2016.04.06 Views296
    Read More
  2. “중앙유라시아는 우리 선조들의 활동무대였다.” [1]

    며칠전, 모 기업의 업무협약식에 다녀왔다. 한-카 양국 기업대표들이 협약서를 교환하는 것으로 이 행사가 끝나는 줄 알았는데,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의 특강이 이어졌다. 김석동 장관은 이번 업무협약식의 한 축인 한국측 회사의 고문의 자격으로 이번 출장...
    Date2016.03.30 Views347
    Read More
  3. No Image

    알파고와 경제학의 미래

    알파고와 인공지능(AI)이 만들어나가는 미래에서 경제학의 미래는 밝지 않다. 인공지능으로 인해 20년내 경제학자가 사라질 가능성은 43%, 정치학자가 사라질 가능성은 3.9%라는 예측도 있다. 미래에 사라질 직업으로 시장조사 전문가, 금융전문가, 통계전문...
    Date2016.03.23 Views432
    Read More
  4. 카자흐스탄 대지에 다가오는 봄의 소리, 나우르즈

    3월이 되면 카자흐스탄 대지에도 어김없이 봄이 찾아온다. 응달진 골목 모퉁이에는 가는 겨울을 아쉬워하는 잔설이 남아 있기도 하지만 겨우내 흰 눈이 덮여 있던 초원에는 어김없이 파릇파릇한 새싹들이 돋아난다. 해마다 3월이 오면 필자는 21년 전, 카자흐...
    Date2016.03.16 Views575
    Read More
  5. No Image

    김정은의 운명을 재촉하는 핵ㆍ미사일 도발

    김정은은 4번째 핵 실험을 한 것도 모자라 장거리 미사일까지 발사했다. 심지어 장거리 미사일을 실용위성이라고 우겼다. 그 인공위성 발사는 우주의 평화적 이용을 위한 주권국가의 권리라고 주장했다. 2012년 4월과 12월 발사 때에도 똑같은 주장을 했다. 그...
    Date2016.03.02 Views193
    Read More
  6. No Image

    김정은 체제, 그대로 두는 것이 정답이다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이 극적으로 변화하였다. 북한의 개방을 전제로 한 ‘통일대박론’은 북한의 4차 핵실험과 로켓 발사 직후 더 이상 김정은 체제를 용납하지 않겠다는 ‘레짐체인지(regime change)’로 전환되었다. 한국과 미국의 해...
    Date2016.03.02 Views230
    Read More
  7. 위성인가 장거리 로켓인가?

    (윤성학 본지 객원논설위원/고대교수) 북한은 핵폭탄 실험 이후 한 달이 지나 장거리 로켓 발사를 감행하여 또다시 세계의 신경을 건드려 놓았습니다. 모두가 이것은 군사적 의미가 있는 탄도미사일이라고 하는데 북한은 인공위성 <광명성-4호>를 지구 궤도에...
    Date2016.02.23 Views185
    Read More
  8. 3세대 고려인, 그들은 누구인가?

    (윤성학 본지 객원논설위원/고대교수) 주의: 이 글은 진지한 학술논문이 아닙니다. 재미삼아 읽어주세요. 지금 구소련 지역(CIS 국가)에 사는 고려인들은 2013년 재외동포재단의 의하자면 약 55만 명으로 추산됩니다. 카자흐스탄에 약 10만 명, 우즈베키스탄...
    Date2016.02.23 Views369
    Read More
  9. 개성공단 앞으로 어떻게 되나?

    <사진 출처 : nk21.org> 윤성학(한인일보 객원논설위원/고대교수) 개성공단 폐쇄 이후 향후 공단의 유무형 자산은 어떻게 될까? 지금까지 우리 정부와 기업은 개성공단에 약 2조원의 투자를 하였는데 1조원은 주로 인프라 정비에, 나머지 1조원은 기업들의 생...
    Date2016.02.19 Views302
    Read More
  10. 한반도 통일의 불가피성: 북한의 기업 활동 - 김게르만

    한반도 통일의 불가피성 북한의 기업 활동 김 게르만 – 역사학 박사, 교수, 카자흐공화국 공훈활동가, 제17기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 중앙아시아 협의회 간사 필자의 생각으로 북한에서 완전한 의미의 기업이 활동하고 있다고 보기에는 좀 이른 것 같습...
    Date2016.01.13 Views415
    Read More
  11. No Image

    카자흐스탄에서 미인이란?(2탄)

    윤성학(객원논설위원/고대교수) 지난호에 카자흐스탄의 미녀란? 기사를 게재했는데 다시 보니 내용이 너무 주변적이더군요. 핵심을 찌르지 못하고 구소련의 역사적 배경만 주절이 써놓았더군요. 그래서 좀 더 구체적으로 다시 한번 더 써봅니다. 먼저 카자흐스...
    Date2015.12.30 Views3817
    Read More
  12. 2015년도 카자흐스탄 봉사활동 후기

    2015년 12월 05일 신한카자흐스탄 은행 봉사활동을 실시하였습니다.!! 이번에 봉사활동을 진행한 단체는 1st organization of children with mental disabilities is Almaty 라는 곳으로 알마티 내에 정신지체를 앓고 있는 장애우 아이들을 대상으로 실시하였...
    Date2015.12.23 Views527
    Read More
  13. No Image

    카자흐스탄에서 미인이란?

    카자흐스탄에서 미인이란? 윤성학(객원논설위원/고대교수) 12월 10일, 2015년 미스 카자흐스탄 결선대회가 끝났습니다. 지난 11월 예선을 거쳐 각 도시를 대표하는 미인들이 수도 아스타나에서 미모를 겨루었는데 여왕의 자리는 카스피해의 석유 도시 악타우 ...
    Date2015.12.23 Views1314
    Read More
  14. No Image

    러시아와 터키와의 경제전쟁, 누가 이길까?

    윤성학(본지 객원논설위원/고대교수) 지난달 23일 시리아에서 러시아 전투기 격추 사건을 둘러싸고 러시아와 터키의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 서방의 전문가들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사태로 서방의 제재를 받고 있고, 저유가로 경제가 좋지 못하기 때문에 확전...
    Date2015.12.10 Views414
    Read More
  15. [특별기획 : 세계의 지붕, 파미르고원의 사람들 9]

    중-소국경분쟁의 흔적들.... 타-키 국경엔 한여름인데도 눈이 내리고.... 중앙아시아의 숨겨진 땅 거대한 산맥을 품으며 수많은 물줄기를 만들어 내는 세계의 지붕 파미르 고원. 그곳엔 혹독한 자연속에서 살아가는 따뜻한 사람들이 있다. 김상욱 <파미르고원...
    Date2015.12.10 Views439
    Read More
  16. No Image

    중앙아시아 이슬람의 특징과 전망

    최근 IS 테러 확산에 따른 불안 심리가 전세계적으로 퍼져나가면서 중앙아시아 이슬람에도 의심의 눈초리가 쏠리고 있다. IS는 사우디아라비아의 이슬람 근본주의인 와하비즘에서 출발하고 있는데 같은 수니파인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우즈베키스탄도 그...
    Date2015.12.08 Views711
    Read More
  17. 중앙아시아 고려인들의 우리문화 사랑

    2015년 9월, 추석 한가위 행사가 개최된 키르기스스탄 국립극장은 곱게 한복을 차려입은 사람들과 대부분 우리 동포로 보이는 많은 이들로 만원을 이뤘다. 곧이어 시작된 공연엔 부채춤, 사물놀이, 강강술래, 북춤, 한국민요 및 가요 등 한국에서 볼 수 있는 ...
    Date2015.11.26 Views340
    Read More
  18. 고려인, 유라시아 개척의 선구자

    정용화 (고려인마을 후원회장, 광주U대회 조직위 부위원장) 지난 9월 7일 광주에 전국최초로 ‘고려인종합지원센터’가 문을 열었다. 센터를 개설하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던 정용화 고려인마을 후원회장이 고려인들이 많이 살고있는 카자흐스탄과...
    Date2015.10.14 Views393
    Read More
  19. [특별기획 : 세계의 지붕, 파미르고원의 사람들 8]

    전설의 검은 호수 ‘카라쿨’, 천제 환인의 자손들이 살던 마고성이 있던 곳 중앙아시아의 숨겨진 땅 거대한 산맥을 품으며 수많은 물줄기를 만들어 내는 세계의 지붕 파미르 고원. 그곳엔 혹독한 자연속에서 살아가는 따뜻한 사람들이 있다. - 김상...
    Date2015.09.30 Views435
    Read More
  20. [특별기획 : 세계의 지붕, 파미르고원의 사람들 7]

    파미르인들의 삶은 야크와 함께 하는 삶 중앙아시아의 숨겨진 땅 거대한 산맥을 품으며 수많은 물줄기를 만들어 내는 세계의 지붕 파미르 고원. 그곳엔 혹독한 자연속에서 살아가는 따뜻한 사람들이 있다. - 김상욱 이날, 마침 내리는 비는 한여름이라고 하기...
    Date2015.09.23 Views54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