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s
조회 수 18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yun.png

(윤성학 본지 객원논설위원/고대교수)

 

  북한은 핵폭탄 실험 이후 한 달이 지나 장거리 로켓 발사를 감행하여 또다시 세계의 신경을 건드려 놓았습니다. 모두가 이것은 군사적 의미가 있는 탄도미사일이라고 하는데 북한은 인공위성 <광명성-4호>를 지구 궤도에 성공적으로 보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의 보도에 의하면 위성은 북한 서부에 있는 동창리 위성 발사장에서 발사되었습니다. 북한은 앞으로도 위성을 지구 궤도에 쏘아 보낼 것이라고 주장하였습니다. 조선중앙통신 보도에 의하면 위성이 북한 시간으로 2월 6일 오전 9시에 발사되어 9분 46초가 지난 뒤 지구 궤도에 진입했다고 보도하였습니다. <광명성-4호>의 지구 공전 주기는 94분입니다. 북한은 최초의 인공위성을 동해안에 있는 우주발사장에서 1998년 8월 31일에 <백두산-1호>로켓 즉 <광명성-1호>를 우주에 쏴 올렸다고 합니다. 2009년 4월 5일에 우주발사장에서 <은하-2호>로켓으로 인공위성 <광명성-2호>를 발사했는데 북한에서는 발사가 성공했다고 발표했습니다. 2012년 12월 12일에 <광명성-3호>를 서부 발사장에서 성공적으로 발사한 것에 대해서 북한 우주기술위원회는 김정일 훈장과 <낫과 망치> 메달을 받았고, 위성을 실은 로켓 <은하-3호> 발사 준비에 참가한 100여 명의 학자, 기술자, 노동자들이 제1급 국가훈장을 받았습니다.

  작년에 러시아 공군은 외국 및 러시아 탄도미사일과 우주용 로켓 발사를 20번 이상 시행했습니다. 그런데 그중 그 어느 한 발사도 언론으로부터 주목받지 못하였으며, 서방과 동방의 외교 부서들의 항의를 초래하거나, UN으로부터 비난이나 어떠한 제재를 받지도 않았습니다.

  그런데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왜 국제무대에서 격렬한 비판과 비난을 불러일으키는가? 북한미사일이 어느 나라에 현실적 군사위협을 주는가? 미국, 일본, 한국이 그들의 머리위에 핵탄두가 떨어진다고 실제로 두려워하는가?

  북한은 그들의 로켓 프로그램이 평화적 성격을 띠었다고 주장하면서 이점을 계속 고수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미국, 일본, 한국 그리고 지금에 와서는 이전에 북한과 친숙했던 중국마저도 이번 위성발사는 핵탄두를 미국의 영토까지 운반할 수 있는 장거리 탄도미사일을 개발하기 위한 것이라고 인정하고 있습니다. 한국의 언론은 이번 미사일 발사를 2월 16일에 맞이하게 될 <김정일>의 생일과 연관시키고 있습니다. 터프츠대학교 플레처 법률외교대학원 이성윤 교수 역시 현재 북한 지도자가 그의 아버지 생일 직전에 로켓-핵 프로그램의 성과를 과시하려고 한다고 주장하였습니다.

  세계의 주요 국가 지도자들과 대외기관 담당자 및 군사고문들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했습니다. 한국에서는 긴급 국가안보회의가 열렸으며, 이 회의에서 박근혜 대통령은 <북한이 국제사회의 경고를 무시하고 제4차 핵실험을 감행한 후에 재차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함으로써 허용할 수 없는 도발행위를 감행 하였다>라고 비난하였습니다.

일본의 아베 총리는 <우리는 북한의 이런 행동을 참을 수 없습니다. 자제하라는 간절한 호소에도 불구하고 미사일을 발사했습니다. 유엔 안보리의 결정을 위반하는 핵실험에 이어서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했습니다. 우리는 국제사회와 협력하여 엄격한 대응책을 강구할 것입니다. 일본은 우리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조치를 다 취할 것입니다>.라고 강조하였습니다.

  미국의 국무장관 존 케리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면서 이는 유엔 안보리 결정을 크게 위반하는 것이라 하면서, 북한의 이러한 행동을 <한반도의 안전뿐만 아니라 지역과 미국의 안전을 위협하는 큰 도발>이라고 비난하면서 국제사회가 북한의 핵 및 로켓 문제를 해결하는데 동참할 것을 호소하였습니다.

 중국 외교부 대변인 후아 춘인은 아래와 같은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중국은 국제사회의 광범위한 저항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감행한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유감을 표명합니다.> 중국 국방부 역시 북한의 행동을 비판하면서 이것이 국제 핵 비확산 노력을 파탄시키며 한반도에서 사태를 가일층 악화시킨다고 지적했습니다.

  2월 3일 러시아 외교부는 북한이 우주로켓을 발사하겠다고 발표한 것은 심중한 우려를 불러일으킨다고 발표했습니다. 러시아 외교부 대변인의 발표 내용은 <북한 측이 UN 안보리의 요구를 또다시 위반하는 것은 공인된 국제법의 규범을 완벽히 무시하는 것입니다. 국제사회에 대한 북한의 노골적인 도발이 어떠한 결과를 초래할지 신중히 생각해야 합니다. 앞을 내다보지 못하는 행보로 인해 초래하는 모든 부정적 결과를 현실적으로 판단할 것을 호소합니다.> 라고 발표하였습니다. 이번 로켓발사 후 모스크바는 <유감스럽게도 평양은 그와 같은 걸음을 제지하라는, 러시아를 비롯한 국제공동체의 호소를 완전히 무시했습니다.>라고 실망감과 함께 우려를 표명하였습니다.

  UN 안보리는 2월 7일 개최된 긴급회의에서 만장일치로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단호히 규탄하였으며 중대한 조치를 담은 제재 결의안을 준비하기로 하였습니다. 안보리는 북한 측의 핵실험 및 장거리 로켓 발사가 국제사회의 평화에 심대한 위협을 초래한다는 점을 고려하여 엄격한 제재를 속히 취할 예정입니다.

  북한의 핵 및 로켓 프로그램의 위험성에 대한 국제사회의 우려와는 달리 북한의 핵무기의 수준이 그리 위협적이지 못하다는 일부 전문가들의 의견도 제시되고 있습니다. 그들의 의견에 의하면 북한의 무기고에 있는 핵폭탄의 총 능력이 그리 크지 않다는 것입니다. 둘째로 목적지까지 핵탄두를 운반할 수 있는 북한의 로켓 능력이 의심된다는 것입니다. 셋째로 현재 개발된 로켓 수단으로 북한의 로켓을 비행단계에서 격추시킬 수 있다고 주장합니다. 서방의 전문가들 모두가 북한의 로켓을 순전한 군사적 성격만으로 주장하는 것이 아닙니다. 실례로 홍콩 CCN에서 프로듀서로 일하는 제임스 그리피스(James Griffiths)는 자신의 글에 <North Korea launch: Satellite or warhead? (북한 로켓발사: 위성인가 아니면 탄두인가?) 라는 제목을 달았습니다. 러시아 대중매체에서도 “지구궤도에 위성을 보낸 북한의 로켓발사체, 다 아는바와 같이 이 로켓발사체에 핵탄두를 탑재하여 탄도미사일로 변할 수 있습니다.”라고 게재하였습니다.

  북한의 로켓이 탄도로켓이든 혹은 위성을 탑재한 로켓이든 그 명칭이 중요한 것이 아닙니다. UN 안보리가 북한에 어떤 제재를 가하는 가 그리고 그것이 북한으로 하여금 로켓-핵 프로그램을 폐기할 수 있게 만들 수 있는가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필자가 보기에는 새로운 엄격한 제재가 “북한이 핵 및 로켓 프로그램을 스스로 폐기하도록 만들 수 있는가?” 하는 희망의 목소리보다 의심의 목소리보다 더 높이 울려 나는 것 같아 걱정이 됩니다. 그리고 또 다른 우려도 있습니다. 북한의 핵실험과 장거리로켓 발사가 남북한 관계의 정상화를 지연시키고, 국제사회의 신뢰를 잃게 만들며 결국에 가서는 한반도의 평화적 통일에 대한 전망을 흐리게 하는 것만은 확실합니다.

?

  1. “중앙유라시아는 우리 선조들의 활동무대였다.” [1]

    며칠전, 모 기업의 업무협약식에 다녀왔다. 한-카 양국 기업대표들이 협약서를 교환하는 것으로 이 행사가 끝나는 줄 알았는데,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의 특강이 이어졌다. 김석동 장관은 이번 업무협약식의 한 축인 한국측 회사의 고문의 자격으로 이번 출장...
    Date2016.03.30 Views342
    Read More
  2. No Image

    알파고와 경제학의 미래

    알파고와 인공지능(AI)이 만들어나가는 미래에서 경제학의 미래는 밝지 않다. 인공지능으로 인해 20년내 경제학자가 사라질 가능성은 43%, 정치학자가 사라질 가능성은 3.9%라는 예측도 있다. 미래에 사라질 직업으로 시장조사 전문가, 금융전문가, 통계전문...
    Date2016.03.23 Views432
    Read More
  3. 카자흐스탄 대지에 다가오는 봄의 소리, 나우르즈

    3월이 되면 카자흐스탄 대지에도 어김없이 봄이 찾아온다. 응달진 골목 모퉁이에는 가는 겨울을 아쉬워하는 잔설이 남아 있기도 하지만 겨우내 흰 눈이 덮여 있던 초원에는 어김없이 파릇파릇한 새싹들이 돋아난다. 해마다 3월이 오면 필자는 21년 전, 카자흐...
    Date2016.03.16 Views573
    Read More
  4. No Image

    김정은의 운명을 재촉하는 핵ㆍ미사일 도발

    김정은은 4번째 핵 실험을 한 것도 모자라 장거리 미사일까지 발사했다. 심지어 장거리 미사일을 실용위성이라고 우겼다. 그 인공위성 발사는 우주의 평화적 이용을 위한 주권국가의 권리라고 주장했다. 2012년 4월과 12월 발사 때에도 똑같은 주장을 했다. 그...
    Date2016.03.02 Views192
    Read More
  5. No Image

    김정은 체제, 그대로 두는 것이 정답이다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이 극적으로 변화하였다. 북한의 개방을 전제로 한 ‘통일대박론’은 북한의 4차 핵실험과 로켓 발사 직후 더 이상 김정은 체제를 용납하지 않겠다는 ‘레짐체인지(regime change)’로 전환되었다. 한국과 미국의 해...
    Date2016.03.02 Views229
    Read More
  6. 위성인가 장거리 로켓인가?

    (윤성학 본지 객원논설위원/고대교수) 북한은 핵폭탄 실험 이후 한 달이 지나 장거리 로켓 발사를 감행하여 또다시 세계의 신경을 건드려 놓았습니다. 모두가 이것은 군사적 의미가 있는 탄도미사일이라고 하는데 북한은 인공위성 <광명성-4호>를 지구 궤도에...
    Date2016.02.23 Views184
    Read More
  7. 3세대 고려인, 그들은 누구인가?

    (윤성학 본지 객원논설위원/고대교수) 주의: 이 글은 진지한 학술논문이 아닙니다. 재미삼아 읽어주세요. 지금 구소련 지역(CIS 국가)에 사는 고려인들은 2013년 재외동포재단의 의하자면 약 55만 명으로 추산됩니다. 카자흐스탄에 약 10만 명, 우즈베키스탄...
    Date2016.02.23 Views368
    Read More
  8. 개성공단 앞으로 어떻게 되나?

    <사진 출처 : nk21.org> 윤성학(한인일보 객원논설위원/고대교수) 개성공단 폐쇄 이후 향후 공단의 유무형 자산은 어떻게 될까? 지금까지 우리 정부와 기업은 개성공단에 약 2조원의 투자를 하였는데 1조원은 주로 인프라 정비에, 나머지 1조원은 기업들의 생...
    Date2016.02.19 Views302
    Read More
  9. 한반도 통일의 불가피성: 북한의 기업 활동 - 김게르만

    한반도 통일의 불가피성 북한의 기업 활동 김 게르만 – 역사학 박사, 교수, 카자흐공화국 공훈활동가, 제17기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 중앙아시아 협의회 간사 필자의 생각으로 북한에서 완전한 의미의 기업이 활동하고 있다고 보기에는 좀 이른 것 같습...
    Date2016.01.13 Views415
    Read More
  10. No Image

    카자흐스탄에서 미인이란?(2탄)

    윤성학(객원논설위원/고대교수) 지난호에 카자흐스탄의 미녀란? 기사를 게재했는데 다시 보니 내용이 너무 주변적이더군요. 핵심을 찌르지 못하고 구소련의 역사적 배경만 주절이 써놓았더군요. 그래서 좀 더 구체적으로 다시 한번 더 써봅니다. 먼저 카자흐스...
    Date2015.12.30 Views3797
    Read More
  11. 2015년도 카자흐스탄 봉사활동 후기

    2015년 12월 05일 신한카자흐스탄 은행 봉사활동을 실시하였습니다.!! 이번에 봉사활동을 진행한 단체는 1st organization of children with mental disabilities is Almaty 라는 곳으로 알마티 내에 정신지체를 앓고 있는 장애우 아이들을 대상으로 실시하였...
    Date2015.12.23 Views525
    Read More
  12. No Image

    카자흐스탄에서 미인이란?

    카자흐스탄에서 미인이란? 윤성학(객원논설위원/고대교수) 12월 10일, 2015년 미스 카자흐스탄 결선대회가 끝났습니다. 지난 11월 예선을 거쳐 각 도시를 대표하는 미인들이 수도 아스타나에서 미모를 겨루었는데 여왕의 자리는 카스피해의 석유 도시 악타우 ...
    Date2015.12.23 Views1311
    Read More
  13. No Image

    러시아와 터키와의 경제전쟁, 누가 이길까?

    윤성학(본지 객원논설위원/고대교수) 지난달 23일 시리아에서 러시아 전투기 격추 사건을 둘러싸고 러시아와 터키의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 서방의 전문가들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사태로 서방의 제재를 받고 있고, 저유가로 경제가 좋지 못하기 때문에 확전...
    Date2015.12.10 Views413
    Read More
  14. [특별기획 : 세계의 지붕, 파미르고원의 사람들 9]

    중-소국경분쟁의 흔적들.... 타-키 국경엔 한여름인데도 눈이 내리고.... 중앙아시아의 숨겨진 땅 거대한 산맥을 품으며 수많은 물줄기를 만들어 내는 세계의 지붕 파미르 고원. 그곳엔 혹독한 자연속에서 살아가는 따뜻한 사람들이 있다. 김상욱 <파미르고원...
    Date2015.12.10 Views438
    Read More
  15. No Image

    중앙아시아 이슬람의 특징과 전망

    최근 IS 테러 확산에 따른 불안 심리가 전세계적으로 퍼져나가면서 중앙아시아 이슬람에도 의심의 눈초리가 쏠리고 있다. IS는 사우디아라비아의 이슬람 근본주의인 와하비즘에서 출발하고 있는데 같은 수니파인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우즈베키스탄도 그...
    Date2015.12.08 Views710
    Read More
  16. 중앙아시아 고려인들의 우리문화 사랑

    2015년 9월, 추석 한가위 행사가 개최된 키르기스스탄 국립극장은 곱게 한복을 차려입은 사람들과 대부분 우리 동포로 보이는 많은 이들로 만원을 이뤘다. 곧이어 시작된 공연엔 부채춤, 사물놀이, 강강술래, 북춤, 한국민요 및 가요 등 한국에서 볼 수 있는 ...
    Date2015.11.26 Views340
    Read More
  17. 고려인, 유라시아 개척의 선구자

    정용화 (고려인마을 후원회장, 광주U대회 조직위 부위원장) 지난 9월 7일 광주에 전국최초로 ‘고려인종합지원센터’가 문을 열었다. 센터를 개설하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던 정용화 고려인마을 후원회장이 고려인들이 많이 살고있는 카자흐스탄과...
    Date2015.10.14 Views392
    Read More
  18. [특별기획 : 세계의 지붕, 파미르고원의 사람들 8]

    전설의 검은 호수 ‘카라쿨’, 천제 환인의 자손들이 살던 마고성이 있던 곳 중앙아시아의 숨겨진 땅 거대한 산맥을 품으며 수많은 물줄기를 만들어 내는 세계의 지붕 파미르 고원. 그곳엔 혹독한 자연속에서 살아가는 따뜻한 사람들이 있다. - 김상...
    Date2015.09.30 Views434
    Read More
  19. [특별기획 : 세계의 지붕, 파미르고원의 사람들 7]

    파미르인들의 삶은 야크와 함께 하는 삶 중앙아시아의 숨겨진 땅 거대한 산맥을 품으며 수많은 물줄기를 만들어 내는 세계의 지붕 파미르 고원. 그곳엔 혹독한 자연속에서 살아가는 따뜻한 사람들이 있다. - 김상욱 이날, 마침 내리는 비는 한여름이라고 하기...
    Date2015.09.23 Views543
    Read More
  20. [특별기획 : 세계의 지붕, 파미르고원의 사람들 6]

    구름이 유르타 지붕에 앉아 쉬어가는 곳, 야크들의 낙원 중앙아시아의 숨겨진 땅 거대한 산맥을 품으며 수많은 물줄기를 만들어 내는 세계의 지붕 파미르 고원. 그곳엔 혹독한 자연속에서 살아가는 따뜻한 사람들이 있다. -김상욱 무르갑에서 오쉬 방향으로 10...
    Date2015.09.15 Views44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