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s
조회 수 34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알파고와 인공지능(AI)이 만들어나가는 미래에서 경제학의 미래는 밝지 않다. 인공지능으로 인해 20년내 경제학자가 사라질 가능성은 43%, 정치학자가 사라질 가능성은 3.9%라는 예측도 있다. 미래에 사라질 직업으로 시장조사 전문가, 금융전문가, 통계전문가가 우선순위로 꼽힌다. 이미 주식시장에서는 경제전문가가 설 자리가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인공지능이 펀드매니저·자산관리사(PB) 역할을 대신하는 로보어드바이저를 투자 상품에 도입하는 금융사가 늘고 있다. 인공지능은 인간이 가진 막연한 기대감이나 불안감 등 감정을 배제하고 이성적, 지적 능력으로만 주식의 흐름을 판단할 수 있기 때문이다.

가치를 다루는 정치학보다 경제학이 인공지능에 의해 대체되기 쉬운 이유는 경제학은 합리성을 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경제학은 시장의 효율적인 작동과 배분을 최고의 가치로 간주한다. 시장이 완전경쟁상태가 되기 위해서는 정보의 비대칭성과 인간의 제한적 합리성(bounded rationality) 문제를 해결하여야 한다. 지금까지 경제학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가장 객관적이라고 할 수 있는 수학을 동원하였다. 언어가 아닌 숫자가 현실을 가장 객관적으로 반영하며 가치가 아닌 경험에 바탕을 둔 수리 모형이 미래를 제대로 예측할 수 있다는 것이다.

수학은 인간보다 인공지능이 훨씬 잘 하는 분야이다. 인공지능에 경제학의 모든 수리 모형을 이식시키는 것은 일도 아니다. 여기에다 데이터만 주면 인공지능은 순식간에 데이터를 분석하고 시뮬레이션를 돌릴 것이다. 경제학자가 일주일 한달 할 일을 인공지능은 하루에 몇 번식 돌리고 최적의 결과를 통보해 줄 것이다. 게다가 학습능력이 있는 알파고는 인간이 만든 수리 모형을 수정, 개선할 수 있다. 몇 년 안에 경제학자와 알파고가 경제성장률을 각각 예측하고 비교하는 장면도 낯설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인공지능이 우리 삶을 좌지우지할 경제적 판단을 주도하는 것이 과연 타당한가는 고민해보아야 한다. 시장의 금리를 올리고 내리고 노동자의 월급과 복지 금액을 결정하는데 기존의 경제학은 결정적인 역할을 하였다. 인공지능은 여기에 합리성을 더 할 뿐이다. 인공지능은 자본의 불균형성을 문제 삼지 않을 것이며 실직의 고통과 상대적 빈곤이 인간을 얼마나 비참하게 만드는 지를 이해하지 못할 것이다. 경제학이 시장의 합리성 문제에만 집착한다면 멀지 않아 인공지능에 의해 대체될 가능성이 높다. 현대 경제학의 태두인 마샬이 자신의 연구실 문에 "런던의 빈민굴에 가보지 않은 자는 이 방문을 두드리지 말라" 라고 써 붙여 놓았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윤성학 교수)

?

  1. 특별 기획 : '카자흐스탄에서 보는 유라시아 역사' – 10

    톈산위구르 왕국, 몽골제국 형성에 공헌하다. 김상욱(유라시아고려인연구소장, 한인일보 발행인) 지지난주 필자는 중국의 우룸치에서 이닝을 거쳐 카자흐스탄으로 넘어오는 손님들을 마중하러 호르고스를 다녀왔다. 신실크로드 물류현황을 직접 둘러보기 위해 ...
    Date2016.06.09 Views254
    Read More
  2. 특별 기획 : '카자흐스탄에서 보는 유라시아 역사' – 9

    오아시스 농경민의 원래 고향은? 김상욱(유라시아고려인연구소장, 한인일보 발행인) 사막이나 초원 혹은 산악에 의해 서로 단절된 지역을 말한다. 지난 호까지 살펴본 초원 세계 남쪽에 위치하며 서쪽은 카스피해, 서남쪽은 이란과 접하고, 남쪽은 인도로 통하...
    Date2016.05.29 Views129
    Read More
  3. No Image

    특별 기획 : '카자흐스탄에서 보는 유라시아 역사' – 8

    돌궐과 투르크 그리고 터어키 김상욱(유라시아고려인연구소장, 한인일보 발행인) 우리는 지난호( ‘카자흐스탄에서 보는 유라시아 역사’ -7)까지 기원전부터 대략 기원후 5세기 정도까지 유라시아 초원을 무대로 흥망성쇠를 거듭한 유목민들의 역사...
    Date2016.05.29 Views178
    Read More
  4. No Image

    한반도 통일의 불가피성_누가 남쪽으로 탈주하는가?

    한반도 통일의 불가피성 누가 남쪽으로 탈주하는가? 김 게르만 – 건국대 (서울) 역사강좌 교수, 중앙아시아 연구 및 협력 센터 소장, 제 17기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 중앙아시아 협의회 간사 얼마전에 한국에서 국회의원 선거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지금...
    Date2016.05.29 Views263
    Read More
  5. [양원식 전 고려일보주필의 10주기를 맞으며]

    ​ 2006년 5월 9일 오전, 양원식 선생이 갑자기 운명했다는 연락을 받았다. 순간 내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 불과 며칠 전까지만 해도 필자와 함께 보드카 한잔을 곁들여 저녁식사를 할 정도로 건강하셨기 때문이다. 흥이 많으셨던 고인은 그 날 저녁 "...
    Date2016.05.29 Views198
    Read More
  6. 특별 기획 : '카자흐스탄에서 보는 유라시아 역사' – 7

    몽골고원의 원래 주인은? 김상욱(유라시아고려인연구소장, 한인일보 발행인) <칭기스칸 출현 직전 몽골 고원은 전쟁과 살육으로 얼룩진 땅이었으며, 유라시아 형세 또한 강자들의 대치가 극에 달해 있었다> <기원전후 동방의 세력자였던 흉노입니다. 몽골고원 ...
    Date2016.05.29 Views159
    Read More
  7. No Image

    특별 기획 : '카자흐스탄에서 보는 유라시아 역사' - 4

    NOMAD(기마유목민)의 탄생 김상욱(유라시아고려인연구소장/한인일보발행인) 지난 3편까지가 이번 연재의 서두 부분에 해당된다면, 제4편 부터는 본론에 해당된다고 하겠다. 유라시아 대륙을 동에서 서쪽으로 여행을 해 본 분들이면 직접 눈으로 보셨겠지만 광...
    Date2016.04.20 Views263
    Read More
  8. No Image

    특별 기획 : '카자흐스탄에서 보는 유라시아 역사' - 3

    “우리는 왜 중앙유라시아에 관심을 갖는가? ” 김상욱 며칠 전, 신문에서 ‘투르크 경제권’ 이 우리한테 새로운 전략시장으로 대두되고 있다는 내용의 기사를 봤다. 아시아와 유럽의 관문인 터키와 풍부한 자원을 보유한 중앙아를 묶은 ...
    Date2016.04.20 Views170
    Read More
  9. 우크라이나는 왜 항상 분열할까?

    우크라이나의 총리 야체뉴크가 포로셴코 대통령과의 갈등 끝에 12일 결국 사퇴했습니다. 야체뉴크는 지난 2014년 친러파인 야누코비치 전 대통령을 축출한 이후 현 포로셴코 대통령과 연정을 구성한 인민전선의 당대표입니다. 야체뉴크와 포로센코 두 과두세...
    Date2016.04.20 Views282
    Read More
  10. No Image

    “우리는 왜 중앙유라시아에 관심을 갖는가? ”

    김상욱 며칠 전, 신문에서 ‘투르크 경제권’ 이 우리한테 새로운 전략시장으로 대두되고 있다는 내용의 기사를 봤다. 아시아와 유럽의 관문인 터키와 풍부한 자원을 보유한 중앙아를 묶은 ‘투르크 경제권’을 잘 공략해야 한다는 주장이...
    Date2016.04.14 Views185
    Read More
  11. “중앙유라시아의 자연환경에 대한 이해가 선행되어야”

    <침불락(해발 3200미터)에서 한 텡그리 봉(지질학적 높이는 6,995m이나, 봉우리의 얼음을 포함한 높이는 7,010m이다. 한텡그리 봉은 톈산 산맥에서 포베다 산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산이다. 카자흐스탄에서 가장 높은 산이며, 키르기스스탄에서는 포베다 산,...
    Date2016.04.06 Views220
    Read More
  12. “중앙유라시아는 우리 선조들의 활동무대였다.” [1]

    며칠전, 모 기업의 업무협약식에 다녀왔다. 한-카 양국 기업대표들이 협약서를 교환하는 것으로 이 행사가 끝나는 줄 알았는데,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의 특강이 이어졌다. 김석동 장관은 이번 업무협약식의 한 축인 한국측 회사의 고문의 자격으로 이번 출장...
    Date2016.03.30 Views268
    Read More
  13. No Image

    알파고와 경제학의 미래

    알파고와 인공지능(AI)이 만들어나가는 미래에서 경제학의 미래는 밝지 않다. 인공지능으로 인해 20년내 경제학자가 사라질 가능성은 43%, 정치학자가 사라질 가능성은 3.9%라는 예측도 있다. 미래에 사라질 직업으로 시장조사 전문가, 금융전문가, 통계전문...
    Date2016.03.23 Views345
    Read More
  14. 카자흐스탄 대지에 다가오는 봄의 소리, 나우르즈

    3월이 되면 카자흐스탄 대지에도 어김없이 봄이 찾아온다. 응달진 골목 모퉁이에는 가는 겨울을 아쉬워하는 잔설이 남아 있기도 하지만 겨우내 흰 눈이 덮여 있던 초원에는 어김없이 파릇파릇한 새싹들이 돋아난다. 해마다 3월이 오면 필자는 21년 전, 카자흐...
    Date2016.03.16 Views476
    Read More
  15. No Image

    김정은의 운명을 재촉하는 핵ㆍ미사일 도발

    김정은은 4번째 핵 실험을 한 것도 모자라 장거리 미사일까지 발사했다. 심지어 장거리 미사일을 실용위성이라고 우겼다. 그 인공위성 발사는 우주의 평화적 이용을 위한 주권국가의 권리라고 주장했다. 2012년 4월과 12월 발사 때에도 똑같은 주장을 했다. 그...
    Date2016.03.02 Views115
    Read More
  16. No Image

    김정은 체제, 그대로 두는 것이 정답이다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이 극적으로 변화하였다. 북한의 개방을 전제로 한 ‘통일대박론’은 북한의 4차 핵실험과 로켓 발사 직후 더 이상 김정은 체제를 용납하지 않겠다는 ‘레짐체인지(regime change)’로 전환되었다. 한국과 미국의 해...
    Date2016.03.02 Views157
    Read More
  17. 위성인가 장거리 로켓인가?

    (윤성학 본지 객원논설위원/고대교수) 북한은 핵폭탄 실험 이후 한 달이 지나 장거리 로켓 발사를 감행하여 또다시 세계의 신경을 건드려 놓았습니다. 모두가 이것은 군사적 의미가 있는 탄도미사일이라고 하는데 북한은 인공위성 <광명성-4호>를 지구 궤도에...
    Date2016.02.23 Views128
    Read More
  18. 3세대 고려인, 그들은 누구인가?

    (윤성학 본지 객원논설위원/고대교수) 주의: 이 글은 진지한 학술논문이 아닙니다. 재미삼아 읽어주세요. 지금 구소련 지역(CIS 국가)에 사는 고려인들은 2013년 재외동포재단의 의하자면 약 55만 명으로 추산됩니다. 카자흐스탄에 약 10만 명, 우즈베키스탄...
    Date2016.02.23 Views291
    Read More
  19. 개성공단 앞으로 어떻게 되나?

    <사진 출처 : nk21.org> 윤성학(한인일보 객원논설위원/고대교수) 개성공단 폐쇄 이후 향후 공단의 유무형 자산은 어떻게 될까? 지금까지 우리 정부와 기업은 개성공단에 약 2조원의 투자를 하였는데 1조원은 주로 인프라 정비에, 나머지 1조원은 기업들의 생...
    Date2016.02.20 Views215
    Read More
  20. 한반도 통일의 불가피성: 북한의 기업 활동 - 김게르만

    한반도 통일의 불가피성 북한의 기업 활동 김 게르만 – 역사학 박사, 교수, 카자흐공화국 공훈활동가, 제17기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 중앙아시아 협의회 간사 필자의 생각으로 북한에서 완전한 의미의 기업이 활동하고 있다고 보기에는 좀 이른 것 같습...
    Date2016.01.13 Views34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