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도의 날을 축하하며>

내가 본 ‘아크몰라’와 ‘아스타나’

상전벽해 이를 두고 하는

 

 

김상욱(유라시아고려인 연구소장, 한인일보 발행인)

 

3333.jpg

 

1997년 눈보라가 치는 12월 중순, 필자는 ‘아크몰라’를 처음으로 방문했다. 그 도시는 카자흐스탄의 새로운 수도 ‘아스타나’가 될 준비를 하고 있었는데, 카자흐국립대학교 한국학과 교수였던  필자는 겨울 방학을 이용해서 이수도 예정지를 보고 싶은 호기심을 억누를 길이 없었다.

 

  아크몰라 공항에서 내린 후 나는 바로 시내 중심가(현재 아스타나의 구도심인)인  ‘리스뿌브리까’ 거리로 갔다.   ‘쉐기스(카자흐스탄 호텔에 속해 있던 패스트푸드점, 현재 ‘누들스’ 자리)가 아스타나에 오픈한다는 말을 알마티에서 들었던 게 기억나서 였다. 혹시나 문을 열었으면 꽁꽁 언 몸을 녹일 겸 아크몰라 여행의 거점으로 삼을 작정이었다. 그러나 쉐기스는 아직 공사중이었고  오픈할려면 최소한 몇 달은 더 기다려야 했다.  

  쉐기스를 찾아가는 도중 필자는 여기서는 눈이 하늘에서 오는 것이 아니라 내 바로 앞에서 나를 향해 온다는 것을 깨닫았다. 알마티에서는 상상할 수 없는 바람이 심하게 불었기 때문이었다. 이렇듯 ‘아크몰라’에 대한 기억은 추위와 강한 눈보라와 함께 꽁꽁 얼어붙은 도시로 남아 있다.

 

 

아스타나에 대한 기억 1 – 건축 한류의 주인공 동일 하이빌 현장’

 

  이후 필자는 2005년카자흐스탄에서 건축한류를 일으킨 동일 하이빌 측의 초청으로 아스타나 현장을 방문할 기회를 가졌다. 먼저, 아크몰라 시절과 달리 신도시로 엄청난 발전한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공항에서 도시로 진입하면서 보게 되는 신시가지의 개성 있는 빌딩들이 눈에 들어왔다. 이심강변엔  대통령궁인 ‘악오르다’가 그 자태를 드러내고 있었고 그 앞에 쭉 뻗은 도로와 양옆의 건물들, 그리고 수도 이전 연도인 1997년을 기념하여 97미터의 높이로 만들어진 ‘바이제렉’ 타워는 필자를 놀라게 하기에 충분했다.    

그러나 하이빌 현장으로 진입하는 길은 진흙탕 이었고 도시는 온통 건설현장에서 내 뿜는 먼지로 인해 수도의 면모를 갖추기엔 부족했다. 특히나 눈이 녹은 봄의 신도심에는 일반 차량 진입이 어려울 정도로 땅이 질척거린다고 했다. (이후 새로운 여러가의 다리가 개통되고 미국대사관이 이전해 오면서 하이빌 주변 경관도 몰라보게 바뀌었다) 

 이런 곳에 아파트를 지으면 도대체 누가 살까 ? 하는 의구심이 들 정도였다.  그러나 그런 기우는 여지없이 깨지고 하이빌 아파트는 현지인들에게 최고의 인기를 얻으며 없어서 못팔 정도까지 되었다.

 

 

아스타나에 대한 기억 2 :  수도 이전 10주년 행사 참가’

 

  아스타나 수도 이전 10주년을 맞은 2007년, 나자르바예프 대통령은 각국 정상들을 자신의 분신과 다름없는 수도 아스타나로 초청하게 된다. 우리나라에서는 아스타나시와 자매결연이 되어 있는 서울시의 오세훈시장이 문화사절단을 이끌고 그 초청에 응하였다.

  필자는 당시 ‘한국영화제’와 문화행사의 현지 주관사 대표로서 아스타나를 방문하게 되었다. 원조 한류 스타인 ‘베이비 복스’의 공연은 아스타나 시민들을 열광케 했고, 세종문화회관 공연팀의 무대를 본 관객들은 벌어진 입을 다물지 못했다. 이때 아스타나는 이미 국제적인 도시로 탈바꿈해 있었다. 유목민의 천막을 형상화한 ‘한샤트르’와 주변 도시 경관은 세계 어디에 내놓아도 손색이 없는 명품도시였다. 이심강변을 산책하는 시민들들과 주변 빌딩의 조화는 저녁 노을이 질 때 특히 아름다웠다.

 

 

 ‘아스타나에 대한 기억 3 : 무기 박람회장 엑스포 현장

 

무기 박람회에 참가하기 위해 지난 6월 초 아스타나를 방문했다. 익숙한 아스타나 공항에는 내년 엑스포를 대비한 터미널 확장공사가 한창이었다. 차를 타고 엑스포 현장을 지나 무기 박람회장에 도착했다. 많은 사람들이 박람회장을 가득 메우고 있었고, 전세계에서 온 박람회 참석자들은 부스를 마련하고 자신들의 장점들을 설명하느라 여념이 없었다.

명실상부하게  아스타나가 유라시의 대표적인 ‘국제 컨벤션’ 도시가 되었구나 하는 생각을 하기에  전혀 손색이 없었다. 다시 가 본 동일 하이빌과 독립기념관, 피라미트(평화의 궁전) 그리고 구도심의 ‘리스뿌블리카’ 거리는 정말 깨끗하였다.

  새로 지어진 많은 호텔들은 도시의 스카이 라인을 바꾸었고 외국인들을 맞이하기에 손색이 없을 정도로 친절한 서비스를 보여주었다.

  아스타나야 말로 ‘상전벽해’라는 말이 제대로 들어맞는 곳이라 할 수 있다.

?

  1. No Image

    [고려인 중앙아시아 정주 80주년 기념 특별기획 – “80년전의 기억속으로”]

    육성 증언 : 천 미하일 다닐로비치(92. 당시 12세) “강제이주 당시, 중국으로 넘어간 고려사람들도 많았소.” 자료를 통해본 강제이주 – 80년전을 기록한 카자흐스탄의 고문서 자료들 홍범도 장군이 묻힌 곳, 끄즐오르다 급감하는 고려인 공...
    Date2017.09.20 Views194
    Read More
  2. No Image

    알마티의 첫 느낌

    어느 나라고 공항에서 처음 나왔을 시각이 어두운 밤이면, 미지에 대한 두려움때문에 조금 움츠러들게 된다. 알마티도 그랬다. 밤 10시가 넘어서 공항에서 나서자, 연구소 대표님께서 픽업을 나와주셨음에도 불구하고 낯설고 어두운 거리때문에 조금 주눅이 ...
    Date2017.07.17 Views317
    Read More
  3. No Image

    LG G6 콘서트장에서의 단상

    어제 저녁 국내 대기업의 스마트폰 론칭행사에 K-POP 그룹과 러시아의 유명 여성그룹이 출연한다고 해서 보러 갔다. 큰 딸은 한국에서 온 그룹들이 유명하지 않다고 안 갔지만 나는 나머지 남자 애들 셋을 데리고 아내와 함께 반강제로 콘서트 관람을 강행했...
    Date2017.06.06 Views241
    Read More
  4. No Image

    2017년 중앙아시아 경제 전망

    2017년 중앙아시아 경제는 저유가 국면에서 탈출하여 소폭 성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난 4월 22일 IMF는 2017년 중앙아시아 경제성장 전망을 발표하였습니다. 2017년 카자흐스탄의 경제성장률을 2.5%로 예측하였고, 2018년에는 3.4%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
    Date2017.06.06 Views509
    Read More
  5. No Image

    [건강] 힘든 봄, 그리고 저녁 굶기

    봄철 건강을 위해 겨울에 잘 쉬어야 합니다. 하지만, 정작 저는 이번 겨울에 잘 쉬지 못 했습니다. 가장 큰 이유는 이 땅에 사는 모두가 공감하듯 시절이 너무 난망했기 때문입니다. 여기에 겨울이 되면서 모처럼 시간이 난 농촌에 사는 이웃들과 그동안 하지 ...
    Date2017.05.31 Views568
    Read More
  6. 우슈토베를 다녀와서

    5월 20일 한글학교가 주최하고, 총영사관 (재외동포재단)과 LG가 후원한 '알마티 한글학교 20주년 , 고려인 정주 80주념 기념 역사 탐방이 있었다. 한글학교 중고등부와 학부모를 비롯하여 교민들까지 총 54명이 LG버스 두대로, 고려인 마을, 고려극장, ...
    Date2017.05.23 Views205
    Read More
  7. [신년사] "올해는 한-카 수교 25주년, 고려인 동포 정주 80주년, 고려극장 설립 85주년이 되는 뜻 깊은 해... 한민족의 위상을 높일 계기"

    동포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주알마티총영사관 전승민 총영사입니다. 정유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지난 2016년 한 해 동안 총영사관에 아낌없는 격려와 지지를 보내주신 동포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현재 카자흐스탄 경제는 전 세계적인 경기...
    Date2017.01.03 Views378
    Read More
  8. [신년사] "붉은 닭의 해, 과욕이나 부족함이 없도록 조화를 유지하는 한해되시길...."

    붉은 닭의 해 정유년이 밝았습니다. 먼저, 독자 여러분들의 가정과 일터위에 만복이 깃드시길 진심으로 기원드립니다. 돌이켜 보면 지난 2016년 병신년(丙申年)은 그 어느 해보다도 우리에게 많은 것을 생각케 했던 한 해였습니다. 모국은 사상 초유의 '...
    Date2017.01.03 Views338
    Read More
  9. No Image

    [특별기획] 러시아인, 그들은 누구인가?

    전적이고 극단적인 사랑과 우정 극한 추위, 팽창과 좌절의 역사에서 형성 <이 원고는 Chindia Plus 2016년 12월에 기고한 글입니다.> 올해 23세인 안젤리나 니콜라우(Angela Nikolau)는 루퍼(roofer)다. 루퍼는 높은 건물이나 초고층에 침투해 사진을 찍는 사...
    Date2016.12.19 Views613
    Read More
  10. 한인일보 특별기획 : 중앙아시아 아리랑 로드를 따라서

    한인일보 특별기획 : 중앙아시아 아리랑 로드를 따라서 아리랑은 한반도에서 태어났지만 ‘코리안 디아스포라’를 따라서 만주와 연해주로 그리고 중앙아시아로 퍼져나갔다. 하와이와 미국 그리고 유럽에서도 아리랑은 불려졌다. 그래서 한민족의 해...
    Date2016.11.11 Views616
    Read More
  11. [기고] 홍범도 장군 묘소, 이대로 방치할 것인가?

    무성한 잡초와 깨진 보도블록이 황량함 더해 김상욱(유라시아고려인연구소 수석연구원) < 카자흐스탄 크즐오르다 시에 있는 홍범도 장군 묘소. 2016년 9월2일. 사진 = 김상욱> <홍범도 장군 기념공원 안내판. 2016.09.02 사진 = 김상욱> 며칠전, 모 공중파 방...
    Date2016.09.22 Views2233
    Read More
  12. No Image

    유럽 문명 짓밟은 '정복자' 티무르 사마르칸트를 '세계문명의 중심'으로(상)

    김호동 교수(서울대 동양사학과) 촌락에 이슬람 최대도시인 ‘카이로’‘바그다드’이름 붙이고 ‘비비 하늠’모스크 등 거대한 건축물 건설, 이슬람 최고 문화도시로 북쪽의 우즈베크, 서쪽의 이란‘사바피’에 밀려...
    Date2016.08.16 Views434
    Read More
  13. No Image

    사드와 러시아 : 러시아가 중국보다 덜 적극적인 이유

    한국의 사드 배치 결정에 대해 러시아는 중국보다 덜 요란스럽다. 물론 러시아는 분명한 반대 입장을 표명하였고 향후 극동지역에서 불필요한 군비 경쟁을 우려하였다. 러시아는 사드에 탐지되지 않는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전력을 강화하거나 동부 군관...
    Date2016.07.26 Views318
    Read More
  14. No Image

    살아나는 러시아 경제

    러시아 경제가 살아나고 있다. 지난 4월 무디스는 러시아의 국가 신용 등급을 국제사회의 예상을 깨고 기존 Ba1 등급을 유지하였다. 세계은행은 2016년 러시아 GDP 하락률을 기존 전망치 1.9%보다 적은 1.2%으로 수정하였으며 2017년에는 1.4%, 2018년은 1.8% ...
    Date2016.07.12 Views258
    Read More
  15. 특별 기획 : '카자흐스탄에서 보는 유라시아 역사' – 13

    한국, 유라시아 유목제국의 역사를 밝히다 김상욱(유라시아고려인연구소장, 한인일보 발행인) <지난 25일, 이쉭박물관에서는 열린 내년 한-카 합동 발굴조사에 대한 업무협정 체결식 후 양측 대표들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지난 토요일(25일), ‘황금...
    Date2016.06.29 Views374
    Read More
  16. <수도의 날을 축하하며> 내가 본 ‘아크몰라’와 ‘아스타나’

    <수도의 날을 축하하며> 내가 본 ‘아크몰라’와 ‘아스타나’ ’상전벽해’는 이를 두고 하는 말 김상욱(유라시아고려인 연구소장, 한인일보 발행인) 1997년 눈보라가 치는 12월 중순, 필자는 ‘아크몰라’를 처음으...
    Date2016.06.29 Views304
    Read More
  17. No Image

    특별 기획 : '카자흐스탄에서 보는 유라시아 역사' – 12

    중앙유라시아의 이슬람화와 투르크화 김상욱(유라시아고려인연구소장, 한인일보 발행인) 아랍 침략을 받기 전 중앙유라시아에는 다양한 종교가 존재했다. 메르브를 중심으로 하는 호라산에서는 조로아스터교가 가장 유력했지만, 네스토리우스파 기독교와 야곱...
    Date2016.06.21 Views272
    Read More
  18. No Image

    특별 기획 : '카자흐스탄에서 보는 유라시아 역사' – 11

    중앙유라시아의 이슬람화 김상욱(유라시아고려인연구소장, 한인일보 발행인) 알마타 시민들 뿐만 아니라 이 도시를 방문하는 외국인들도 즐겨 찾는 명소 중에 하나가 바로 ‘침불락’이다. 주말이면 연인이나 가족 단위의 나들이객들로 붐비는 &lsqu...
    Date2016.06.16 Views416
    Read More
  19. 특별 기획 : '카자흐스탄에서 보는 유라시아 역사' – 10

    톈산위구르 왕국, 몽골제국 형성에 공헌하다. 김상욱(유라시아고려인연구소장, 한인일보 발행인) 지지난주 필자는 중국의 우룸치에서 이닝을 거쳐 카자흐스탄으로 넘어오는 손님들을 마중하러 호르고스를 다녀왔다. 신실크로드 물류현황을 직접 둘러보기 위해 ...
    Date2016.06.09 Views373
    Read More
  20. 특별 기획 : '카자흐스탄에서 보는 유라시아 역사' – 9

    오아시스 농경민의 원래 고향은? 김상욱(유라시아고려인연구소장, 한인일보 발행인) 사막이나 초원 혹은 산악에 의해 서로 단절된 지역을 말한다. 지난 호까지 살펴본 초원 세계 남쪽에 위치하며 서쪽은 카스피해, 서남쪽은 이란과 접하고, 남쪽은 인도로 통하...
    Date2016.05.29 Views21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