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s
조회 수 2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국인들에게 카자흐스탄은  '~스탄' 붙는 중앙아시아의 이슬람국가들 중의 하나 정도로 알려져 있다.  관심이 있는 사람들은 '자원의 부국', '중앙아시아에서 제일 잘사는 나라' 또는 유목민들이 사는 정도로 알고 있다.  

 

  카자흐인들의 새해풍습은 ?  이라고 깊은 질문으로 들어가면 대부분의 한국인들은 말문이  막히고 만다.

 

  카자흐스탄은 알려진데로 구소련 해체 독립한 신생국이다.  독립후 카자흐인들은 자신들의 전통문화를 되살리려는 노력을 기울였다.  그래서 새해 풍습도 이의 영향을 많이 받았는데  카자흐인들의 전통적인 새해는 '나우르즈'라고 알려져 있는 이슬람 설날이다.

 

  나우르즈는 카자흐어로 3월’을 뜻하며 어원을 찾아보면 “새날”이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절기로는 낮과 밤이 같다는 “춘분”으로 새봄이 시작되는 날이 바로 새해의 첫날이 되는 것이다.

 

  고대 페르시아 문화권에 속했던 이란,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키르키스탄 , 아제르바이잔, 투르크메니스탄 이슬람 지역의 상당수가 나우르즈를 새해로 기념하고 있고, 터키, 이라크의 쿠르드족, 중국의 위구르족 등도 나우르즈를 기념하고 있다.

 

  카자흐스탄에서는 공식적으로 5일을 나우르즈 공휴일로 쉬고 있으나 길게는 일주일에서 열흘 정도까지 쉬기도 한다. 직장이나 학업으로 도시에 나와 있던 카자흐인들이 나우르즈를 맞이하여 나서는 귀경길은 세계 9 면적의 넓은 땅을 가진 카자흐스탄답게 멀다. 때로는 23일을 기차로 꼬박 달려가야 가족을 만날 있을 정도다.

 

  그러나 카자흐스탄의 대부분의 국민들은 1 1일을 새해로 여기고 흩어져 있던 가족들이 고향으로 모이거나 가까운 친지, 이웃들과 선물을 주고 받고 덕담을 건네는 명절로 지켜지고 있다.

 

새해 첫날은 샴페인을 터뜨린다

 

 

 

  새해가 시작되기 5~6 전이되면 카자흐스탄 국민들은 TV앞으로 모여든다. 시계바늘이 새해의 시작을 알리면 대통령의 신년 인사가 TV전파를 통해 전국에 울려퍼지고 신년사가 끝나자마자  불꽃놀이가 시작된다. 알마티와 아스타나 그리고 지방에 사는 시민들은 자신들의 집에서 샴페인을 터트리고 덕담과 함께 선물을 주고 받는다.  이때 젊은이들은 광장으로 몰려나가 폭죽 대열에 동참하기도 한다

 

  동시에 카자흐스탄 전역에서 일가친척과 지인들끼리 주고받는 전화 통화량이 한꺼번에 급증한다. 평소에 터지던 휴대폰이 새해 전후로 1시간 가량 불통이 되는 현상도 이때 발생한다.

 

  전화통화가 끝나면 본격적인 음주가무가 시작된다. 자정이 넘어가는 시점임에도 맞은편 아파트에 사는 이웃과도 새해인사를 나누곤 한다. 

 

  광장에서는 인기있는 가수들이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새해를 축하는 공연을 하고 TV에서도 신년 축하쇼를 방송한다.  이때 카자흐스탄국민들은 대부분 새해 소망을 축원하며 보드카를 마신다. 

 

  '또스트'라고 하는데 건배제의 없이 술을 마시면,   의미를 담은 축원없이 술을 마시면 알콜중독자로 오인받을 있다.

 

  사실 이런 명절 분위기는 카자흐스탄 독립기념일인 12 16 부터 시작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독립기념일 연휴 이후부터 새해 연휴까지는 사실상  비즈니스는 거의 올스톱이라고 봐도 무방하다. 그래서 1216 이전에 모든 일을 마무리하지 않으면 새해 연휴 이후에나 일을 처리할수 있다는 얘기가 공공연한 사실이다. 기간에는 병원을 찾는 환자들마저 줄어들어서 병원접수처가 한산해질 정도이다.

 

   연말이 되면, 카자흐스탄국민들은 송년파티와 새해를 맞이하기 위한 장보기를 한다  그래서 시장과 대형 마트에는 사람들로 넘쳐나고 기업들은 자신의  제품을 팔기 위해 다양한 할인 행사를 시작한다.  카자흐스탄에서도 과거 소련시절 러시아문화의 오랜 영향으로 남의 집에 갈때 빈손으로 가는것은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가게들은 대목장사에 여념이 없게 된다.  만약, 선물을 있을만한 경제력이 전혀없는 경우에는 자신의 텃밭에서 키운 오이로 만든 절임음식 등을 선물하기도 하고 어린이들은 그림을 그리거나 학교에서 배운 종이트리 장식을 어른들에게 선물한다. (김상욱)

?

  1. 신년사:한인일보 발행인

    대망의 2019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황금돼지의 해인만큼 독자여러분의 가정에 만복이 깃드시길 진심으로 기원드립니다. 지난해는 카자흐스탄의 불경기로 인해 그 어느해보다 어려웠던 시간들이지만 우리의 모국에서는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보장할 만남과 조...
    Date2019.01.09 Views32
    Read More
  2. [신년사 : 김대식 대사]

    “신북방정책이 카자흐스탄을 대상으로 적극적으로 펼쳐질 한해로 예상” “카자흐스탄의 장점에 촛점을 맟주는 한해가 되길 기원" 카자흐스탄 주재 재외국민과 고려인 여러분께 인사드립니다. 새해가 밝았습니다. 복 많이 받으십시오! 올해는...
    Date2019.01.09 Views25
    Read More
  3. "동포사회의 권익신장과 보호, 민원 서비스의 개선을 위해서도 계속해서 노력할터...."

    존경하는 동포 여러분, 2018 무술년(戊戌年)을 보내고 희망찬 2019 기해년(己亥年) 새해를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지난 한 해 동안 주알마티총영사관에 아낌없는 격려와 지지를 보내주신 동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올해도 카자흐스탄에 거주하시는...
    Date2019.01.09 Views16
    Read More
  4. No Image

    카자흐스탄의 새해 풍습

    한국인들에게 카자흐스탄은 '~스탄'이 붙는 중앙아시아의 이슬람국가들 중의 하나 정도로 알려져 있다. 좀 더 관심이 있는 사람들은 '자원의 부국', '중앙아시아에서 제일 잘사는 나라' 또는 유목민들이 사는 땅 정도로 알고 있다. ...
    Date2019.01.09 Views29
    Read More
  5. No Image

    민족사에 남을 2018년 한해를 돌아보며….

    다사다난했던 2018년이 저물어가고 있다. 올 한해는 그 어느 해보다도 전세계에서 유일하게 냉전체제가 지속되고 있는 우리의 모국에 더 많은 관심과 주의가 기울여졌던 한해였다. 바로 평창동계올림픽 개최를 계기로 남북정상회담과 최초의 북미정상회담 등 ...
    Date2018.12.24 Views20
    Read More
  6. '초대 대통령의 날' 의 단상

    - 카자흐스탄의 수도 아스타나에서는 ‘미래의 에너지’라는 주제로 '2017 아스타나 엑스포'가 성황리에 열렸다. 작년 6월 10일 개막해 3개월간 진행된 이 엑스포는 러시아를 비롯한 CIS(독립국가연합)에서는 처음 열리는 엑스포였다. 푸틴 ...
    Date2018.11.29 Views14
    Read More
  7. No Image

    ‘순국선열’을 아십니까?

    오는 17일(토)은 순국선열의 날입니다. ‘순국선열’들의 숭고한 독립정신과 희생정신을 후세에 길이 전하고 이들의 얼을 기리기 위해 제정한 법정기념일이지요. 그렇다면 순국선열은 어떤 분들일까요? 백범 김구 선생이 환국 후 가장 감격스러워 ...
    Date2018.11.14 Views9
    Read More
  8. [한인일보 특별기획] [발굴] 중앙아시아에 뿌려진 항일독립운동의 흔적을 찾아서

    3.1운동 100주년이 다가오면서, 조선의 독립을 위해 목숨을 바친 수많은 무명 항일독립투사들이 재조명되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그 중에 ‘홍범도 장군’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는 것도 이러한 과정의 하나인 것 같다. 무척 반가운 현상이...
    Date2018.10.03 Views57
    Read More
  9. No Image

    다른 듯 닮은 韓·카자흐… 新실크로드 꿈꾸다

    카자흐스탄은 국토 면적이 세계에서 9번째로 큰 나라로 한반도의 12배에 달한다. 국토 면적이 거대할 뿐만 아니라 아시아와 유럽을 연결하는 지리적 이점과 더불어 석유, 가스, 크롬, 우라늄 등 에너지와 광물 자원이 풍부하다. 석유 매장량은 300억 배럴로 ...
    Date2018.06.03 Views46
    Read More
  10. [글로벌현장에서] 전승민 주알마티총영사

    카자흐스탄과 중앙아시아의 이슬람화 7C 페르시아에 이슬람 번진 후 위구르·투르크족 등 개종 잇달아 중앙亞 국민 80%가량이 무슬림 수백년 외세 침탈에도 신앙 지켜 세계 3대 종교의 하나인 이슬람의 신자는 아프리카·중동·아시아에 걸...
    Date2018.03.20 Views105
    Read More
  11. [2018 평창 올림픽의 주무대, 평창은 어떤 고장인가? ]

    길은 지금 긴 산허리에 걸려 있다. 밤중을 지난 무렵인지 죽은 듯이 고요한 속에서 짐승 같은 달의 숨소리가 손에 잡힐 듯이 들리며, 콩 포기와 옥수수 잎새가 한층 달에 푸르게 젖었다. 산허리는 온통 메밀밭이어서 피기 시작한 꽃이 소금을 뿌린 듯이 흐붓한...
    Date2018.01.31 Views200
    Read More
  12. No Image

    [2018 신년사 오 세르게이 카자흐스탄고려인협회장]

    친애하는 여러분들! 밝아오는 새해를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지난해는 수월치 않았으나 보람있고 흥미있는 해였습니다. 우리는 뜻깊은 몇가지 주년일을 맞이했습니다 – 이는 카자흐스탄에서 고려인정주 80주년, 공화국 아카데미 고려극장 창단 85주년, 카...
    Date2017.12.28 Views141
    Read More
  13. [2018 신년사 : 김상욱 한인일보 주필]

    존경하는 독자 여러분 한인일보를 발행하고 있는 김상욱 주필입니다. 60년 만의 황금개띠의 해, 2018 무술년(戊戌年) 새해를 맞으며 편집국 식구들을 대표해서 독자 여러분께 인사드립니다. "새해 건강하시고, 만사형통하시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더불어, ...
    Date2017.12.27 Views160
    Read More
  14. No Image

    [2018 신년사 : 김대식 주카자흐스탄 대한민국 대사]

    "혹독한 겨울 뒤에는 꽃피는 봄이 온다네!” 교민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우리에게 친근하고 충성스러운 개의 해인 무술년의 밝은 해가 저 드넓은 카자흐 평원 위로, 영묘한 천산•알타이산 위로 찬연히 솟아오르고 있습니다. 새해에는 ...
    Date2017.12.27 Views144
    Read More
  15. No Image

    [2018 신년사 : 주알마티총영사관 전승민 총영사]

    동포 여러분들의 가정과 일터에 행운이 깃드시길.... 동포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주알마티총영사관 전승민 총영사입니다. 2018 무술년(戊戌年) 새해가 밝았습니다. 지난 2017년 한 해 동안 주알마티총영사관에 보내주신 동포 여러분의 따뜻한 성원과 격려에 ...
    Date2017.12.27 Views136
    Read More
  16. No Image

    한국과 우즈베크, 형님 동생 사이 하기로

    지난 11월 23일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의 국빈 방한 세레모니는 지금도 현지 방송에서 심심하면 나온다. 총 2시간 30분간의 행사가 편집도 없이 그대로 재방영되고 있는 것이다. 그날 한국 언론은 저녁에 고작해야 몇 줄, 심지어 MBC는 보도도 하...
    Date2017.12.05 Views192
    Read More
  17. No Image

    구글 픽셀 버드가 초래할 변화들

    40개 언어 동시 음성번역이 가능한 구글 픽셀 버드(Google Pixel Buds)가 출시되었습니다. 여기에는 한국어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픽셀 버드는 음성을 이용한 실시간 번역 기능이 지원됩니다. 이 기능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인터넷에 연결된 픽셀 2 핸드폰이 ...
    Date2017.10.12 Views319
    Read More
  18. [고려인 중앙아시아 정주 80주년 기념 특별기획 – “80년전의 기억속으로” ] 2. 우리말과 전통문화를 지키며 사는 원동마을 세자매

    전통문화를 지키며 사는 원동마을 세자매 “고향 한번만 가봤으면 얼마나 좋겠소” <원동마을에 사는 세자매. 왼쪽부터 김따냐(59) 김알료나(61) 김안나(65) > 우리는 원동에 살다가 카자흐스탄 실려왔소 첨에는 고생 하면서 구차하게 살았소 고생하...
    Date2017.10.05 Views170
    Read More
  19. No Image

    [고려인 중앙아시아 정주 80주년 기념 특별기획 – “80년전의 기억속으로”]

    육성 증언 : 천 미하일 다닐로비치(92. 당시 12세) “강제이주 당시, 중국으로 넘어간 고려사람들도 많았소.” 자료를 통해본 강제이주 – 80년전을 기록한 카자흐스탄의 고문서 자료들 홍범도 장군이 묻힌 곳, 끄즐오르다 급감하는 고려인 공...
    Date2017.09.20 Views167
    Read More
  20. No Image

    알마티의 첫 느낌

    어느 나라고 공항에서 처음 나왔을 시각이 어두운 밤이면, 미지에 대한 두려움때문에 조금 움츠러들게 된다. 알마티도 그랬다. 밤 10시가 넘어서 공항에서 나서자, 연구소 대표님께서 픽업을 나와주셨음에도 불구하고 낯설고 어두운 거리때문에 조금 주눅이 ...
    Date2017.07.17 Views27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