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s
조회 수 1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카프카스 3개국  아르메니아와 조지아를 여행하였다.  이번 여행을 통해  땅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을 만나고  그들의 문화를 느낄  있었다.   글은 단순여행정보를 나열한 글은 아니고 필자가 보고 느낀 감상을 적은 지극히 개인적인 글이다.  틈틈이 정리해서 시리즈로 연재할 예정이다.

 

아라라트 꼬냑의 나라, 아르메니아

 image2.jpg

<가르니신전>

 

아르메니아는 카프카스산맥에 있는 여러 국가들 중에서도 남카프카스에 있는 작은 국가이다. 남쪽으로 터어키와 이란과 국경을 접하고 있고 북쪽과 동쪽으론 조지아와 아제르바이쟌을 이웃국가로 두고 있다.  우리에게 민족의 영산 백두산이 있다면 아르메니아인들에겐 아라라트산이 있다. 비록 터어키 땅에 속해 있어서 쉽게  수는 없지만 수도 예레반의 어느 곳에서도 눈덮힌 아라라트 산을   있다. 국토면적은  경상도 만하고 인구는 300  정도에 불과하다. 

우리가 대륙의 정세변화에 따라 역사적 부침을 경험했지만 고유의 언어와 문화를 유지해온 것처럼 아르메니아인들 자신들의 문자와 언어를 사용하면서 문화적 자부심을 가지고 사는 사람들이. 영국의 수상 처어칠이 즐겨마셨다는 아라라트 코냑 고향이고 이웃나라 조지아와 함께 카프카스 음식의 본향임을 자부하는 이들이 사는 , 아르메니아를 다녀왔다. 

 

기원전 782년에 시작된 도시, 예레반

 

image31.jpg

 

<예레반 시내에 있는 카스카드 조각공원>

 

수도 예레반은 ' 보인다' 또는 '전망이 좋다'라는 뜻을 가진 아르메니아의 수도이다. 방사형 도시인 예레반에서 제일 먼저  것은 단연코 카스카드 조각공원에 올라서 아라라트 산을 조망해 보는 것이다. 아르메니아인들에게 우리 민족의 영산 백두산과 같은 위상을 지니는 산이 바로 아라라트 이다.  노아의 방주가 걸린 곳이라는 사실을 떠나서 하얀 눈을 머리에 이고 있는 아라라트 산은 보는 이로 하여금 감탄사를 연발하게 만든다.

  현재의 도시 모습은 1920년에 계획된 것이고 주요건물들은 1930년대에 건축되었다. 10개의 역을 갖춘 지하철이 운행되는 예레반에는 150만명이 살고 있다.  ‘미의 수도라는 또다른 이름  도시 답게 깨끗하고 고풍스러우면서도 정이 넘친다.

 

예레반 시내투어는 걸어다니면서   있는데, 노천카페에서 여유있게 식사를 즐기는 시민들의 모습을 흔히   있다. 만약 그들과 눈길이 부딪혔다면 피하지 말고 살짝 웃어주자. 그러면 그들은 길을 가는 여행자에게 기꺼이 자리를 내어주면서 와인이나 아라라트 꼬냑을 한잔 따라  것이다. 

나도 이번 여행에서 이런 경험을 하였다. 숙소에 여장을 풀고 점심을 먹기 위해 길을 나서기를 5분쯤 경과할 무렵, 노천카페에서 식사를 하던 현지인들이 천천히 길을 걸어가든 우리 일행에게 질문공세가 이어졌고 우리가 한국에서 왔음을 알고는 그때부터 꼬냑과 와인을 연거푸 권하는 것이 아닌가?   분에 나는 대낮에 코냑 2잔을 연거푸 마시게 되었고 동료들은  분위기 마음에 든다면서 결국 예초에 예정된 식당이 아니라 그곳에서 점심을 먹기로 결정하게 되었다. 

나는 좌장인 듯한 분에게 무슨 좋은 일이 있으신 양이다면서 대낮부터 노천카페에서  파티를  이유를 물었다.   좌장인 듯한 분은 자신이 아르메니아국립 오페라하우스의 총감독이라고 먼저 소개한  아르메니아인들에게 와인은 생활음료이라면서 여행중에 이런 풍경을 자주 보게  것이라고 말해줬다. 

아르메니아 음식과 고기 굽는 방법에 대한 얘기며 남북한의 관계에 대한 질문을 받으며 복숭아 수제 보드카와 석류와인도 맛보다 보니까 마치 오래된 친구와 함께 하는 식사자리라는 착각이  정도로 가까워져 버렸다. 나와 계속 식사하면서 얘기를 나누고 싶어하는 그들을 뿌리치고(?)  일행들이 식사를 하는 옆테이블로 돌아왔지만 지나 여행자들에게 미소를  얼굴로 와인 한잔을 권할  있는 사람들이 바로 아르메니아인들이구나 하는 강한 인상을 받았다. 

 

 

image41.jpg<예레반 시내 노천 카페에는 국경과 인종을 초월한 만남이 있다>
?

  1. [카프카스 여행기 3 – 조지아 / 하나]

    카프카스 3개국 중 아르메니아와 조지아를 여행하였다. 이번 여행을 통해 이 땅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을 만나고 또 그들의 문화를 느낄 수 있었다. 이 글은 단순여행정보를 나열한 글은 아니고 필자가 보고 느낀 감상을 적은 지...
    Date2019.07.17 Views7
    Read More
  2. [카프카스 여행기 2 – 아르메니아 근교편]

    카프카스 3개국 중 아르메니아와 조지아를 여행하였다. 이번 여행을 통해 이 땅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을 만나고 또 그들의 문화를 느낄 수 있었다. 이 글은 단순여행정보를 나열한 글은 아니고 필자가 보고 느낀 감상을 적은 지...
    Date2019.06.26 Views11
    Read More
  3. [카프카스 여행기 1 - 아르메니아]

    카프카스 3개국 중 아르메니아와 조지아를 여행하였다. 이번 여행을 통해 이 땅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을 만나고 또 그들의 문화를 느낄 수 있었다. 이 글은 단순여행정보를 나열한 글은 아니고 필자가 보고 느낀 감상을 적은 ...
    Date2019.06.18 Views15
    Read More
  4. [기획 시리즈 : 카자흐스탄에 사는 다양한 민족들 5 – 위구르]

    카자흐스탄에 사는 다양한 민족들 대표적인 다민족국가인 카자흐스탄에는 카자흐인들외에도 고려인, 러시아인, 독일인 등을 포함한 다양한 민족들이 함께 살아가고 있다. 그래서 통상, 카자흐스탄에는 100여 민족이 살고 있다고 말하...
    Date2019.06.06 Views29
    Read More
  5. [기획 시리즈 : 카자흐스탄에 사는 다양한 민족들 4 – 쿠르드]

    카자흐스탄에 사는 다양한 민족들 대표적인 다민족국가인 카자흐스탄에는 카자흐인들외에도 고려인, 러시아인, 독일인 등을 포함한 다양한 민족들이 함께 살아가고 있다. 그래서 통상, 카자흐스탄에는 100여 민족이 살고 있다고 말하...
    Date2019.05.29 Views21
    Read More
  6. [기획 시리즈 : 카자흐스탄에 사는 다양한 민족들 3 – 아르메니아]

    대표적인 다민족국가인 카자흐스탄에는 카자흐인들외에도 고려인, 러시아인, 독일인 등을 포함한 다양한 민족들이 함께 살아가고 있다. 그래서 통상, 카자흐스탄에는 100여 민족이 살고 있다고 말하는데, 잉구쉬, 크림타타르, 체첸, ...
    Date2019.05.24 Views29
    Read More
  7. [기획 시리즈 : 카자흐스탄에 사는 다양한 민족들 1 – 잉구쉬]

    카자흐스탄에 사는 다양한 민족들 대표적인 다민족국가인 카자흐스탄에는 카자흐인들외에도 고려인, 러시아인, 독일인 등을 포함한 다양한 민족들이 함께 살아가고 있다. 그래서 통상, 카자흐스탄에는 100여 민족이 살고 있다고 말...
    Date2019.05.07 Views34
    Read More
  8. [기획 시리즈 : 카자흐스탄에 사는 다양한 민족들 2 – 크림타타르]

    카자흐스탄에 사는 다양한 민족들 대표적인 다민족국가인 카자흐스탄에는 카자흐인들외에도 고려인, 러시아인, 독일인 등을 포함한 다양한 민족들이 함께 살아가고 있다. 그래서 통상, 카자흐스탄에는 100여 민족이 살고 있다고 말하...
    Date2019.05.07 Views45
    Read More
  9. 신년사:한인일보 발행인

    대망의 2019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황금돼지의 해인만큼 독자여러분의 가정에 만복이 깃드시길 진심으로 기원드립니다. 지난해는 카자흐스탄의 불경기로 인해 그 어느해보다 어려웠던 시간들이지만 우리의 모국에서는 한반도의 평화와...
    Date2019.01.09 Views62
    Read More
  10. [신년사 : 김대식 대사]

    “신북방정책이 카자흐스탄을 대상으로 적극적으로 펼쳐질 한해로 예상” “카자흐스탄의 장점에 촛점을 맟주는 한해가 되길 기원" 카자흐스탄 주재 재외국민과 고려인 여러분께 인사드립니다. 새해가 밝았습니다. 복...
    Date2019.01.09 Views57
    Read More
  11. "동포사회의 권익신장과 보호, 민원 서비스의 개선을 위해서도 계속해서 노력할터...."

    존경하는 동포 여러분, 2018 무술년(戊戌年)을 보내고 희망찬 2019 기해년(己亥年) 새해를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지난 한 해 동안 주알마티총영사관에 아낌없는 격려와 지지를 보내주신 동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올해도...
    Date2019.01.09 Views35
    Read More
  12. No Image

    카자흐스탄의 새해 풍습

    한국인들에게 카자흐스탄은 '~스탄'이 붙는 중앙아시아의 이슬람국가들 중의 하나 정도로 알려져 있다. 좀 더 관심이 있는 사람들은 '자원의 부국', '중앙아시아에서 제일 잘사는 나라' 또는 유목민들이 ...
    Date2019.01.09 Views82
    Read More
  13. No Image

    민족사에 남을 2018년 한해를 돌아보며….

    다사다난했던 2018년이 저물어가고 있다. 올 한해는 그 어느 해보다도 전세계에서 유일하게 냉전체제가 지속되고 있는 우리의 모국에 더 많은 관심과 주의가 기울여졌던 한해였다. 바로 평창동계올림픽 개최를 계기로 남북정상회담...
    Date2018.12.24 Views42
    Read More
  14. '초대 대통령의 날' 의 단상

    - 카자흐스탄의 수도 아스타나에서는 ‘미래의 에너지’라는 주제로 '2017 아스타나 엑스포'가 성황리에 열렸다. 작년 6월 10일 개막해 3개월간 진행된 이 엑스포는 러시아를 비롯한 CIS(독립국가연합)에서는 처음 ...
    Date2018.11.29 Views41
    Read More
  15. No Image

    ‘순국선열’을 아십니까?

    오는 17일(토)은 순국선열의 날입니다. ‘순국선열’들의 숭고한 독립정신과 희생정신을 후세에 길이 전하고 이들의 얼을 기리기 위해 제정한 법정기념일이지요. 그렇다면 순국선열은 어떤 분들일까요? 백범 김구 선생이 ...
    Date2018.11.14 Views31
    Read More
  16. [한인일보 특별기획] [발굴] 중앙아시아에 뿌려진 항일독립운동의 흔적을 찾아서

    3.1운동 100주년이 다가오면서, 조선의 독립을 위해 목숨을 바친 수많은 무명 항일독립투사들이 재조명되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그 중에 ‘홍범도 장군’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는 것도 이러한 과정의 하나인...
    Date2018.10.03 Views108
    Read More
  17. No Image

    다른 듯 닮은 韓·카자흐… 新실크로드 꿈꾸다

    카자흐스탄은 국토 면적이 세계에서 9번째로 큰 나라로 한반도의 12배에 달한다. 국토 면적이 거대할 뿐만 아니라 아시아와 유럽을 연결하는 지리적 이점과 더불어 석유, 가스, 크롬, 우라늄 등 에너지와 광물 자원이 풍부하다...
    Date2018.06.03 Views69
    Read More
  18. [글로벌현장에서] 전승민 주알마티총영사

    카자흐스탄과 중앙아시아의 이슬람화 7C 페르시아에 이슬람 번진 후 위구르·투르크족 등 개종 잇달아 중앙亞 국민 80%가량이 무슬림 수백년 외세 침탈에도 신앙 지켜 세계 3대 종교의 하나인 이슬람의 신자는 아프리카&...
    Date2018.03.20 Views133
    Read More
  19. [2018 평창 올림픽의 주무대, 평창은 어떤 고장인가? ]

    길은 지금 긴 산허리에 걸려 있다. 밤중을 지난 무렵인지 죽은 듯이 고요한 속에서 짐승 같은 달의 숨소리가 손에 잡힐 듯이 들리며, 콩 포기와 옥수수 잎새가 한층 달에 푸르게 젖었다. 산허리는 온통 메밀밭이어서 피기 시...
    Date2018.01.31 Views251
    Read More
  20. No Image

    [2018 신년사 오 세르게이 카자흐스탄고려인협회장]

    친애하는 여러분들! 밝아오는 새해를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지난해는 수월치 않았으나 보람있고 흥미있는 해였습니다. 우리는 뜻깊은 몇가지 주년일을 맞이했습니다 – 이는 카자흐스탄에서 고려인정주 80주년, 공화국 아카데미 ...
    Date2017.12.28 Views16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