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5 15:04

연해주의 한국 농장

cis 주소복사
조회 수 2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고두현 / 논설위원

   
 

발해유적을 찾아 러시아 연해주(沿海州)를 탐사하던 기억이 엊그제처럼 생생하다. 현장에서 본 평원은 끝이 없을 정도로 광활했다. 넓이가 남한의 1.6배인 16만5900㎢에 이르고 해안선이 1350㎞나 된다. 겨울에도 얼지 않는 부동항(不凍港) 블라디보스토크가 동해에 접해 있다.

옛날 고구려와 발해 땅이었던 이곳은 명나라와 청나라의 지배를 받다가 1860년 베이징 조약으로 러시아 영토가 됐다. 한인들이 본격적으로 이주한 것은 1863년부터다. 극심한 가뭄으로 기근이 들자 함경도 농민들이 두만강을 건넜다. 지금의 하산 지역에 터를 잡은 이들은 지신허(地新墟)라는 마을을 일궜다.

한인 인구는 1937년 17만2000여 명으로 늘어났다. 중앙아시아로 강제이주를 당하는 아픔도 겪었지만, 현재 5만여 명이 살고 있다. 일제 시절 독립운동의 근거지였다. 최초의 임시정부인 ‘대한광복군 정부’가 이곳에서 결성됐다. 안중근 의사 기념비와 이상설 유허비도 남아 있다.

우리 조상들은 이 척박한 동토(凍土)에서 벼농사를 짓는 데 성공했다. 중앙아시아로 쫓겨갔다가 돌아온 ‘까레이스키(고려인)’ 가족들도 호미와 삽으로 경작지를 늘려 나갔다. 2000년대부터는 한국 기업들이 대규모 농장을 설립하며 첨단 농업의 시대를 열기 시작했다.

현대중공업은 2003년 정주영 회장의 유지에 따라 현지 농장을 구입했다. 미하일로프카 지역에 있는 현대농장은 여의도 면적(295ha)의 23배에 이르는 6700ha(약 2000만 평) 규모다. 인근의 하롤농장은 이보다 큰 1만ha(3000만 평)다. 현대농장은 지난해 롯데상사가 인수했다. 롯데는 올해 콩·옥수수·귀리 3만850t을 생산해 700t을 국내로 들여왔다. 나머지는 중국 등으로 수출할 계획이다.

농식품 전문업체인 서울사료는 2008년 연해주에 설립한 농업법인을 통해 1만2000ha의 농장을 운영하고 있다. 올 상반기에만 1만t 규모의 옥수수를 들여왔다. 젖소 600여 마리를 키우며 원유(原乳)를 수출하기도 한다. 종교단체 소속의 아그로상생 농장 5곳과 남양 알로에 유니베라 농장도 해마다 새 씨앗을 뿌리고 있다.

포항 출신으로 북동그룹 농장을 경영하는 임하규 씨는 600여만 평의 농지에서 고랭지 채소를 키워 전량 일본 등에 수출하고 있다. 연해주 사람들은 한국 농장의 첨단 기계와 뛰어난 기술, 비닐하우스 농법에 찬사를 보내며 “투자를 더 늘려 달라”고 요청하고 있다.

지금도 밭을 갈면 옛 발해 시절의 기와조각이 출토된다는 연해주. 한때 우리 땅이었던 이곳이 총칼 대신 쟁기와 트랙터에 의해 옥토로 거듭나고 있다. 올해가 한인들의 연해주 정착 155주년이어서 감회가 더욱 새롭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 낯선 듯 낯설지 않은 나라, 카자흐스탄 알마티  cis 2018.08.30 25
38 중앙아시아 연구자들 공동저서 발간  cis 2018.08.17 18
37 중앙아시아로 강제 이주된 고려인과 그 후손들의 단상  cis 2018.08.17 28
» 연해주의 한국 농장  cis 2018.08.15 23
35 고려인 - 그들의 삶과 꿈  cis 2018.08.15 15
34 ‘야생여정’ 동토의 순례자들 - 검독수리 사냥꾼·카자흐족·눈표범·바얀산백  cis 2018.08.14 8
33 [Book : <시베리아 시간여행>의 상상력]  cis 2018.02.28 30
32 5월부터 41세 미만 병역미필자는 재외동포 비자 발급제한  cis 2018.02.20 41
31 국적이탈 및 상실자, 매년 증가해 선천적 복수 국적자, 만 18세 되는 해 3월 31일까지만 국적 포기 허락  cis 2018.02.20 40
30 2001년 출생자는 2019년 3월 31일까지 국적 포기해야  cis 2018.02.20 30
29 "지방, 알고 먹자"..포화vs불포화vs트랜스지방의 모든 것  cis 2018.02.20 24
28 아랄해 주민들에게 피어난 희망  cis 2017.10.05 60
27 차례상과 제사상은 어떻게 다를까  cis 2017.10.05 63
26 추석 전국민 귀성행렬? 알고 보면 20세기 풍습  cis 2017.10.05 24
25 신선로가 한국대표음식일까?  cis 2017.09.26 39
24 新실크로드의 중심 카자흐스탄  cis 2017.07.14 91
23 나자르바예프 카자흐 대통령 전기 출판기념회 개최  cis 2016.11.15 165
22 한반도·중앙아시아 문명교류…이제 ‘한반도 밖’에서도 보자  cis 2016.02.16 340
21 카자흐스탄, WTO 가입 완료  cis 2015.12.31 155
20 카자흐스탄 시장을 여는 비밀번호 “40”  cis 2015.11.30 3816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