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s 주소복사
조회 수 1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경상대 정재훈 교수 등 '유라시아로의 시간여행'

 

경상대학교 인문대학 사학과 정재훈 교수(박물관장) 등 국내 대표 중앙아시아사 연구자들이 ‘유라시아로의 시간여행’(사계절, 320쪽, 1만 8000원)을 공동으로 발간해 화제가 되고 있다. 참여한 필자는 (사)중앙아시아학회 회장인 정재훈(유목제국사) 경상대 교수를 비롯해 전임 회장이자 현재 감사인 임영애(불교미술사) 경주대 교수, 이사인 주경미(불교미술사) 충남대 강사, 강인욱(북방고고학) 경희대 교수, 조원(몽골제국사) 세종대 교수, 김장구(몽골제국사) 가톨릭관동대 초빙교수 등이다.

이들은 최근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새롭게 복원한 실크로드 여행가들의 여정를 다루었는데, 지난 5000년간 다양한 목적으로 실크로드를 오갔던 여행가들의 발자취를 따라가면서 이 지역이 동서양을 연결한 가교로서만이 아니라, 하나의 역사적 단위로서 세계사의 전개에 중요한 역할을 해왔음을 압축적으로 서술했다. 이 책은 한반도에서 유라시아 대륙을 지나 유럽에까지 이르는 광활한 길, 이른바 철의 실크로드가 가시화되고 있는 현시점에서 과거 그 길 위에서 펼쳐졌던 역사를 새롭게 재조명했다. 현재 중앙아시아 실크로드 지역은 각국의 정치·경제적 이해관계가 충돌하면서 무분별한 개발이 진행되고, 역사가 새로이 발굴되거나 다시 쓰이는 등 격변을 겪고 있다. 이 지역의 현재를 만든 오랜 역사와 더불어 그 역사가 현재의 격변 속에서 재해석되고 있는 양상을 함께 살펴보았다.

유라시아 대륙 이곳저곳을 연결하는 옛 실크로드는 현대의 철도와 도로처럼 단선으로 연결된 길이 아니라, 사막길과 초원길, 산악길과 밀림, 바닷길 등이 서로 교차하며 연결된 길이었다. 그 길을 따라 이동했던 이들의 목적도 정치적 교섭, 무력 정복, 경제적 이익, 선교와 구법, 20세기 제국주의자들의 탐험에 이르기까지 매우 다양했다. 이렇게 수많은 사람과 물자와 문명이 교차했던 이곳의 역사는 대단히 복잡한 인상을 준다. 그래서 이 책은 독자들이 비교적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인물 이야기, 즉 실크로드 여행가들의 일대기와 구체적인 여행 경로를 통해 이곳의 역사와 지리를 알아가는 길을 택했다.

정재훈 교수는 “유목제국사, 불교미술사, 고고학 등 각자의 분야에서 중앙아시아 지역을 연구해온 여섯 필자들은 이 지역의 현재를 만든 오랜 역사와 더불어 그 역사가 현재의 격변 속에서 재해석되고 있는 양상을 함께 살펴봤다”고 설명했다.

정희성기자
 

유라시아
‘유라시아로의 시간여행’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 낯선 듯 낯설지 않은 나라, 카자흐스탄 알마티  cis 2018.08.30 28
» 중앙아시아 연구자들 공동저서 발간  cis 2018.08.17 19
37 중앙아시아로 강제 이주된 고려인과 그 후손들의 단상  cis 2018.08.17 29
36 연해주의 한국 농장  cis 2018.08.15 25
35 고려인 - 그들의 삶과 꿈  cis 2018.08.15 15
34 ‘야생여정’ 동토의 순례자들 - 검독수리 사냥꾼·카자흐족·눈표범·바얀산백  cis 2018.08.14 9
33 [Book : <시베리아 시간여행>의 상상력]  cis 2018.02.28 30
32 5월부터 41세 미만 병역미필자는 재외동포 비자 발급제한  cis 2018.02.20 43
31 국적이탈 및 상실자, 매년 증가해 선천적 복수 국적자, 만 18세 되는 해 3월 31일까지만 국적 포기 허락  cis 2018.02.20 41
30 2001년 출생자는 2019년 3월 31일까지 국적 포기해야  cis 2018.02.20 31
29 "지방, 알고 먹자"..포화vs불포화vs트랜스지방의 모든 것  cis 2018.02.20 24
28 아랄해 주민들에게 피어난 희망  cis 2017.10.05 60
27 차례상과 제사상은 어떻게 다를까  cis 2017.10.05 63
26 추석 전국민 귀성행렬? 알고 보면 20세기 풍습  cis 2017.10.05 24
25 신선로가 한국대표음식일까?  cis 2017.09.26 42
24 新실크로드의 중심 카자흐스탄  cis 2017.07.14 91
23 나자르바예프 카자흐 대통령 전기 출판기념회 개최  cis 2016.11.15 166
22 한반도·중앙아시아 문명교류…이제 ‘한반도 밖’에서도 보자  cis 2016.02.16 340
21 카자흐스탄, WTO 가입 완료  cis 2015.12.31 155
20 카자흐스탄 시장을 여는 비밀번호 “40”  cis 2015.11.30 3817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