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9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위기는 기회의 다른 이름…., 현지진출기업들을 위한 활동 늘릴 터”
 
 

jho2.jpg

 

 

루블화 폭락과 국제유가의 하락으로 인해 현지 진출 기업이나 교민들은 그 어느 해보다도 불안한 마음으로 연말 연시를 보냈다.
어느듯 1월이 지나가고 2월이 되었지만 아직도 그러한 위험 요인들은 해소되지 않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그래서 이런 상황들이 언제쯤 개선될 것인지?  또 이럴 때 교민들이나 진출기업들은 어떤 전략을 세워야 하는지? 를 들어보기 위해 코트라 알마티무역관 정외영 관장을 만났다. 
 
ㅇ. 관장님, 안녕하십니까?
"안녕하세요."
ㅇ. 현재 카자흐스탄의 경기 침체의 원인을 한마디로 말씀해주신다면?
"예, 복합적인 요인이 작용했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작년부터 이어진 서방의 경제제재로 인한 러시아 경제가 전체적으로 침체되었고요. 무엇보다 작년 6월 고점 대비 약 45%가 하락한 유가하락으로 인해 자원의존형 경제구조를 가진 카자흐스탄이 직격탄을 맞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텡게화의 평가절하 압력으로 인해 모든 경제주체들이 소비를 유보하는 경향을 보였죠. 세계 경제 침체에 따른 수요 감소, 그리고 OPEC의 감산 실패가 맞물려 유가는 최대 배럴당 40달러 선까지 하락할 것으로 보이고요. 이는 그대로 텡게화 평가절하압력과 경기침체의 주요 원인이 되고 있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ㅇ. 이런 상황으로 인해 혹시 우리기업들이 카자흐스탄시장에 대한 관심을 아예 꺼버리지않을까 우려되는군요? 
"이렇게 어려울 때일 수록 오히려 진출을 준비를 하고 있다가....  텡게화 평가절하가 될 때나 최대한 저평가되었을 때 진출하면 부담이 그만큼 줄어드는 잇점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만약 20% 평가절하되었다면  20%정도 부담이 줄어드는 셈이죠. 이 나라가 제조업 육성을 위해 '2050 전략'을 출구로 보고 있거든요. 카자흐 정부에서 지원해주는 분야쪽으로 관심을 가져보실 것을 권해드립니다.여기도 특별경제구역(Special Economic Zone)이 있는데 그곳에 들어갈 수 있는 품목이 제일 좋을 것 같아요”
ㅇ. 교민들이나 진출기업들의 입장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무엇보다 앞으로 경기가 좋아질 것이냐?   좋아진다면 언제쯤이냐?  일텐데.....
" 경기가 언제 좋아진다고 말씀드린다는 것은 참 어렵습니다. 경제기구, 연구소 등에서는 올해 카자흐스탄의 경제성장률을 4% 정도로 보고 있어요. 그러나 이것 또한 정확한 것이 아니라 예측이라는 거죠. 현재 상태에서는 이 나라 기업이나 가게 부문에서 소비는 안하고 수입은 최대한 억제를 할려고 하고 있기 때문에 4% 정도로 보고 있어요.
실제로 작년같은 경우에 우리나라에서 여기로 수출하는 것이 15%~17% 떨어졌어요. 수출이 10억 불, 수입이 2억 8천불 정도, 합치면 13억이 되는데(작년 11월말까지의 수출입 자료를 보이며) 우리나라 수출이 16.3% 줄었어요. 2013년도엔 10억 불 좀 넘게 수출을 했는데 비해 작년 11월말 까지 8억불 정도니까 교민들이 불경기라는 걸 체감할 만 해요
근데, 수입은 엄청나게 늘었어요. 우리나라가 이 나라에서 수입하는 게 2013년 2억 5천정도였는데, 작년 5억 5천만 불이에요. 이게 왜 늘었냐고 하면, 카자흐산 원유수입에 3억 7천만불을 썼어요. 질문과 좀 거리가 있는 말이긴 하지만, 이 사실은 에너지 수입다변화 측면에서 카자흐산 원유를 수입을 할려고 했던 정책적인 측면이 있었습니다. 
ㅇ. 경기 전망이 밝지 않은데, 환율에 대한 예측은? 
"먼저, 이 나라가 아직까지 환율을 유지하는 걸 보니까 정부에서 환율 대비를 참 잘하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환율변동을 이해하기 위해 간단히 설명드리면, 카자흐스탄은 석유 펀드와 국제 외환 보유고가 있어요.  이 둘은 별도로 운영되는데, 전자는 석유를 팔아서 일정부문을 달러로 쌓아놓는 건데, 이게 7백 몇십억불이 됩니다.  후자는 현재 2백 몇십억불 되니까 결국 둘을 합치면 1000억불이 좀 넘어요. 
우리나라의 외환보유고가 3800억불 정도되는데, 경제규모나 인구를 따졌을 때 카자흐스탄의 외환 보유고가 높은 거예요. 러시아도 4000억불 대로 떨어졌거든요. 러시아는 인구가 1억 4천에서 1억 5천이잖아요. 근데, 여기는 경제규모도 작은 데 이 정도 가지고 있으니까...." 
ㅇ. 카자흐스탄이 버티는 이유를 조금은 이해할 것 같군요. 솔직히 중앙은행장이 텡게화 평가절하가 없을 것이다고 할 때 저는 평가절하 가능성이 있다로 받아들였거든요.
"객관적 데이터를 보면 꽤 탄탄한 거죠. 이외에도 중국과 통화 스왑도 체결했다고 들었고..... CIS 국가중에서는 제일 안정적인 나라인 것 같아요."
ㅇ. 작년 12월 만 하더라도 러시아 루블화 대비 텡게화가 지나치게 고평가되었다면서 환율변동을 기정사실화 하는 전망들이 많았었죠
"예, 루블화가 1이면 텡게화가 5 정도 수준을 유지해 왔는데, 한 때 1: 2.5까지 되니까 그런 예상이 나왔어요. 사실, 이는 국제유가라는 변수를 빼고 봤을 때 상당부문 맞는 얘기이기도 합니다. 작년까지만 해도 고유가였잖아요. 그러나 올해는 작년과는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여러가지를 종합적으로 봐야 합니다.
카자흐는 원유를 생산하고 있지만 가솔린은 상당부문 러시아에서 수입을 하고 있어요. 그런 구조이다 보니까 원유가격이 폭락과 함께 가솔린 등 원유 정제품도 떨어지니까 거기서도 견딜 여력이 생겼죠. 
결론적으로 이 나라가 이렇게 견디고 있는 것은 여러가지 팩트가 있는 것 같고, 또한 정부에서는 가능한 한 평가절화를 안할려고 하고 있기 때문에 코트라에서도 이런 체력이 어디에서 나오는 지 눈여겨 지켜보고 있어요."
ㅇ. 코트라가 올해 특별히 계획하고 계신 사업은? 
"올해부터는 상, 하반기에 한번씩 진출기업들을 대상으로 한 경제동향 설명회를 정기적으로 하겠습니다. 일방적으로 경제동향을 설명하는 자리가 아니고 전문가들과 함께 사전에 수요를 파악해서 쌍방향으로 소통하는 설명회로 만들 것입니다. 그리고 현지에 제조업이 기반이 약하지만 제조업을 할려는 수요가 있는데, 이들을 한국의 공장 설비 수주 상담회에 참가시킬 계획입니다.
또 아스타나건설의 대표적인 BI 그룹과 대한전문건설협회간에 MOU 준비하고 있습니다.  BI그룹의 건설현장에서 배관, 타일 등을 아웃 소싱하게 하고 이를 우리기업들이 참여하게끔 만들려고 노력중입니다. 
ㅇ. 건설 얘기가 나왔는데, 발하쉬프로젝트는 어떻게 진행되고 있습니까 ? 
"사실 우리는 잘 모릅니다.  이 건은 아무래도 직접 관여하고 있는 기업에 구체적인 정보가 있을 것입니다. 모든 사업이라는 것이 사업성이 맞아야 파이넨싱이 되고 파이넨싱이 되어야 공사 착공이 되는데, 안전한 공사라고 하는 보증이나 확신을 가질 수 있게 이 나라 정부가 개런티해줘야 하는데..... 그런 측면에서 아주 미묘한 부문이 있기 때문에.... 뭐라고 말하기가 어렵습니다. 
ㅇ. 끝으로, 작년의 경우 중기연 상설전시관 활성화를 위해 노력한 걸로 아는데...
"예, 코트라는 교민들이 잘 아시는 지사화사업이나 사절단 사업, 시장조사, 경제정보 제공 등 외에도 작년의 경우 상설전시장 지원업무를 했어요.  카스피대학내에 있는 중기연 상설전시장이 접근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에 따라 우리가 활성화를 위한 이벤트도 하고 또 사절단이 오면 견학도 시키고, 상담한 샘플을 거기에 두고 가게끔 하고 관련된 예산을 그쪽에 주는 등 지원활동을 했습니다. 올해는 중진공에서 어떻게 하면 사람들의 발길을 많이 끌 수 있을까? 고민하고 있고, 또 똑 같은 상품만 있으면 한번 오고 두 번 갈 일이 없으니까 샘플 교체도 시켜줄 계획을 세우고 있어요. 근데, 이게 다 예산이 필요하니까 고민중에 있습니다.”
ㅇ. 아무쪼록 상설전시장이 활성화 되고 하루 빨리 경기가 풀려서 교민들이나 진출기업들이 환하게 웃을 수 있기를 기원해 봅니다. 장시간 시간 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인터뷰 : 김상욱 기자)
 


  1. [인터뷰: 정외영 KOTRA 알마티무역관장]

    “위기는 기회의 다른 이름…., 현지진출기업들을 위한 활동 늘릴 터” 루블화 폭락과 국제유가의 하락으로 인해 현지 진출 기업이나 교민들은 그 어느 해보다도 불안한 마음으로 연말 연시를 보냈다. 어느듯 1월이 지나가고 2월이 되었지만 ...
    Date2015.06.19 Views297
    Read More
  2. 신년 특별 시리즈 '한인단체장들과 오피니언 리더들의 새해 설개' -1: 조성관 한인회장]

    [신년 특별 시리즈 '한인단체장들과 오피니언 리더들의 새해 설계' - 1 : 조성관 한인회장 ] “총영사관 승격을 기념하고 교민화합을 위한 중앙아시아 클래식 음악회 개최할 터” 한인신문문제, 소위원회 구성과 공청회 통해 교민의견 수렴...
    Date2015.06.19 Views244
    Read More
  3. 김종일 신임 알마티한국교육원장

    “한국어교육의 내실화에 중점 두겠다” 92년, 카자흐스탄 교육부차관 초청으로 첫 방문 카자흐스탄은 제2의 고향과 같은 곳, 마지막 인생의 의미를 이곳에서 찾고 싶어 이 땅에 한국교육원이 진출한 지 24년이 된 올해, 새로 부임한 김종일 알마티...
    Date2015.06.19 Views267
    Read More
  4. 이준구 선생 “태권도 철학은 현실을 살아가는 데 나침반과 같아…”

    이준구 선생 “태권도 철학은 현실을 살아가는 데 나침반과 같아…” -7번째로 방문한 카자흐스탄, 나날이 발전하는 모습에 감탄 - 지난 11일 카자흐스탄 알마티시 ‘인테르팍스’ 통신사 기자회견장. 우리에게는 전 헤비급 세계챔...
    Date2015.06.17 Views379
    Read More
  5. 박현 선생 회고 글

    박현 선생 회고 글 겸손과 성실로 걸어온 고독한 길 - 박현 선생을 추억하며- 우리는 누구나 자기만의 운명을 안고 태어나 제각기 자기만의 길을 간다. 그 길이 험난하든 평탄하든, 높은 낮든, 혹은 밝든 어둡든 어느 누구도 대신해서 걸어주지 못한다. 감히 ...
    Date2015.06.15 Views36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