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20247월 (Page 2)

  (안산=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고려인 2만3천여명이 거주하는 경기 안산시에 한인의 러시아 이주 16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전국 단위 사업 추진위원회의 하부조직이 만들어졌다.    5일 안산시에 따르면 '고려인·한인 이주 160주년 기념사업 안산추진위원회' 발대식이 전날 단원구청 단원홀에서 열렸다.   안산추진위는 김홍선 목사를 상임추진위원장으로 정하고 공동추진위원장으로 이민근 안산시장, 박태순 안산시의회 의장, 김현·양문석·박해철 국회의원, 정암보문선원 주지승, 신은철 사단법인 너머 대표이사를 각각 위촉했다.   김홍선 상임위원장은 "160주년 기념사업이 안산에서 성공적으로 추진되어 고려인·한인들이 자긍심을 갖고 모두가 화합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산추진위는 고려인·한인 이주 160주년을 맞아 고려인 독립기념비 건립 등 다양한 기념행사를 추진한다.   안산시는 2014년 고려인 이주 150주년 기념문화제를 전국 규모의 행사로 성공리에 개최한 데 이어 2016년 10월 10일 안산시 고려인문화센터를 전국 최초로 개관했다.   안산시에는 현재 선부2동 지역에 2만3천여명의 고려인 동포가 거주하고 있다.   시의 지원을 받은 고려인문화센터가 ▲ 한국어교육 ▲ 문화교류 ▲ 디아스포라 역사 강의 ▲ 일자리 사업 등 다양한 동포 정착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민근 시장은 "고려인·한인들이 보여주신 굴복하지 않는 용기를 교훈 삼아 권익 증진과 이주 역사 인식 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고려인 동포와 함께 자유로운 혁신도시 안산시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시는 최근 카자흐스탄 알마티시에서 인천 의료관광 단독설명회를 했다고 7일 밝혔다.   시가 주최하고 인천관광공사 주관으로, 지난 4일 외국인환자 유치의료기관과 유치사업자, 컨시어지 서비스 업체를 원팀으로 구성하는 ‘팀 메디컬 인천’소속 12개 의료기관과 함께 카자흐스탄 내 최대 경제 중심지로 알려진 알마티시를 찾았다. 현지 정부 기관 및 유력 에이전시 등을 초청해 인천 의료관광의 특장점과 여건을 홍보하고 잠재적 수요를 확대하기 위해 마련됐다.    설명회 1부에서는 인천의 우수한 의료기관과 인천 의료관광의 장점을 설명하고 인천 원스톱 메디컬 서비스(컨시어지, 통역, 원데이 힐링투어)와 다양한 의료웰니스 관광 콘텐츠를 소개했다.   의료관광상담회(B2B, B2C)로 진행된 2부에서는 현지 약 50여 관계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인천 의료기관의 우수한 의료기술을 홍보하는 팀 메디컬 인천활동과 의료기관별 외국인 환자 유치를 위한 약 150건의 상담이 성공적으로 진행됐다.   인천은 외국인 환자 유치 주력 국가의 경제적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나눔 의료를 실천하고 있는데, 올해는 카자흐스탄 보건부와 협력해 2명에게 무료 수술과 치료, 웰니스 관광 체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강경희 시 보건의료정책과장은 "이번 현지 인천의료관광 설명회 개최는 카자흐스탄 정부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현지에서 직접 인천 의료관광의 우수성을 알리는 자리였다""고 말했다.

  (한인일보) 최재형 기자 = 서울역사박물관은 27일(현지시간), 카자흐스탄 알마티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패션 오브 서울(Passion of Seoul)전' 개막식을 가졌다.   개막식에는 최병구 서울역사박물관장, 주알마티총영사관의 박내천 총영사를 비롯하여 알마티시청문화국장과 알마티박물관장,    뿐만 아니라 박 따지아나 독립유공자후손회장(자손재단 이사장), 신유리 카자흐스탄고려인협회장 등 동포단체장들도 참석했다.   오는 8월 20일까지 열리는 이번 전시는 한-카자흐스탄 수교 30주년을 기념해 2022년 서울역사박물관 로비전시실에서 진행된 알마티박물관 '대초원의 진주' 전시의 답방 성격으로 기획됐다.   알마티박물관은 2002년 개관한 카자흐스탄 대표 도시박물관으로 카자흐 민족 컬렉션 등 천년 역사를 알려주는 3만5천여점의 전시품을 소장하고 있다.   패션 오브 서울 전시는 크게 세 부분으로 이뤄진다.   우선 서울역사박물관의 소장 유물 중 조선시대 서울의 의생활을 엿볼 수 있는 의복과 장신구 등 유물을 전시한다.   또 한옥의 구조를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모형과 도면 등의 그래픽을 전시하고 남성의 공간인 사랑방을 연출해 주생활을 보여준다.   영상실에는 현재 북촌이나 을지로 등 서울의 핫플레이스를 비롯해 경복궁, 창덕궁과 같은 문화재를 소개하는 영상 7건을 상영한다. 이를 통해 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서울의 매력을 선보인다.

  (한인일보) 최재형 기자 = 카자흐스탄 아스타나에서 3일(현지시간), 제24차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가 막이 올랐다.     이번 SCO 정상회의에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비롯한 회원국 정상 또는 대표들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참석한다.   2일 아스타나에 도착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4일까지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 초청으로 카자흐스탄을 국빈 방문하면서 SCO 정상회의(3∼4일)에 참석한다.   시 주석은 카자흐스탄 국영 통신사 카즈인폼 기고문을 통해 "카자흐스탄 내정에 대한 어떤 외국의 간섭에도 반대하며, 카자흐스탄의 주권 추구와 독자 외교 정책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중국과 카자흐스탄은 서로 다르지만 상호보완적 자원과 산업을 갖고 있다"면서 "우리 초대형 시장을 개방해 카자흐스탄 친구들이 우리 발전 기회를 공유하도록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 이어 4∼6일에는 에모말리 라흐몬 타지키스탄 대통령 초청으로 타지키스탄도 국빈 방문할 예정이다.   이번 SCO 정상회의에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참석하기로 해 시 주석과 푸틴 대통령은 지난 5월 16일 베이징 정상회담에 이어 1개월 반 만에 또 회동하게 됐다.   그간 40차례 이상 만나며 끈끈한 관계를 과시해온 두 정상은 우크라이나 전쟁 등 묵은 현안뿐만 아니라 지난달 푸틴 대통령의 방북을 계기로 한층 속도를 내고 있는 북러 밀착과 한반도 문제도 논의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번 SCO 정상회의에서는 시 주석의 '새로운 안보 프레임' 윤곽이 드러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시 주석은 지난 5월 중러 정상회담을 통해 새로운 안보 프레임 구축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내놨고, 중국 외교 사령탑인 왕이 중국공산당 중앙외사판공실 주임(외교부장 겸임)도 중러 회담 직후 SCO 당사국들과 안보 위협·도전 대응 메커니즘 개선 등 협력 강화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힌 상태다.   2001년 6월 중국과 러시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타지키스탄, 우즈베키스탄 등 6개국으로 출발한 SCO는 현재 원년 멤버와 인도, 파키스탄, 이란 등 9개국이 정회원국으로 활동하고 있다. 중국은 SCO를 '일대일로'(一帶一路:중국-중앙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육상·해상 실크로드) 사업의 주요 축으로 삼고 있기도 하다.   중국 당국과 관영매체들은 SCO '분위기 띄우기'에 나섰다.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곧 개최될 (카자흐스탄) 아스타나 정상회의는 올해 SCO의 틀 안에서 열리는 가장 중요한 행사"라며 "회의 기간 시진핑 주석은 각국 지도자와 새로운 형세 하에서의 영역별 협력 심화와 현재 중대한 국제·지역 문제에 관해 심도 있게 의견을 교환하고, SCO의 다음 단계 발전을 위한 계획과 조치를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마오 대변인은 "중국은 '상하이 정신'의 지침 아래 정치·안보·경제·무역·인문 영역 협력을 한층 심화하고, SCO의 고품질 발전과 더 긴밀한 SCO 운명공동체를 추진해 세계의 항구적 평화와 공동 번영에 더 많은 힘을 보탤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샤오 주(駐)카자흐스탄 중국대사는 관영 중국중앙TV(CCTV) 인터뷰에서 "23년의 발전을 거쳐 SCO는 세계에서 면적이 가장 넓고, 인구가 가장 많으며, 발전 잠재력이 가장 큰 지역 협력 조직으로 발전했다"며 "역내 안보 장벽과 협력의 다리, 우호의 벨트가 됐다"고 자평했다.   한편, 이번 정상회의에는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등 국제기구 수장도 참석한다. 다만 인도의 나렌드라 모디 총리는 불참하기로 했다.

   한국수출입은행이 중앙아시아 지역 경제외교를 위해 전대금융 지원에 나섰다.   윤희성 행장은 윤석열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국빈방문 경제사절단에 동행 중인 지난 12일(현지시간) 마랏 옐리바예프 카자흐스탄 국영개발은행(DBK) 은행장과 만나 5000만달러 규모의 전대금융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전대금융이란 수은이 해외 현지은행에 자금을 빌려주면 해당 은행이 한국기업과 거래관계가 있는 현지기업에 대출해주는 간접금융상품이다. 이를 통해 해당 나라에 대한 한국 제품의 수출 증진과 핵심광물 수입 등 양국간 무역 규모 증대를 기대할 수 있다.   카자흐스탄은 세계 9위 영토 대국으로 원유·천연가스 등 에너지와 광물 자원이 풍부하고, 특히 대러 서방 제재로 인한 대체교역 활용 및 공급선 변경 등으로 우리나라와 교역량이 증가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우리 기업이 참여하는 카자흐스탄 주요 프로젝트에 대한 금융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윤 행장은 “전대금융으로 우리 기업의 다양한 수출 활동에 필요한 금융을 적기에 지원해 중앙아시아 시장 공략에 힘을 보태겠다”고 강조했다.  

  (한인일보) 최재형 기자 =  주카자흐스탄 한국문화원(원장 구본철, 이하 문화원)은 6월 29일(토) 17시 아스타나 市 노마드 시티홀에서  ‘2024 카자흐스탄 K-POP 커버댄스 챔피언’ 경연대회를 개최하였다.   문화원은 이번 행사 개최를 위해 수도 아스타나를 비롯하여 알마티, 카라간다, 쉼켄트, 코스타나이 등  주재국 9개 지역에서 지원한 55개팀의 안무 영상을 심사하여 본선에 진출할 12팀을 선발하였다.   본 경연에서 1~3위를 차지한 팀에게는 상금과 창원 K-POP World Festival 지원 자격이 주어진다.   문화원은 공연 시작 전 로비에 홍보부스를 설치하여 부대행사를 진행하였다.   홍보부스에서는 노어와 카자흐어로 제작된 문화원 소개 리플렛을 배포하고,     ‘태극기’, ‘K-POP’ 등이 새겨진 타투 스티커 이벤트와 SNS 팔로우 인증 이벤트를 진행하였다.   한국문화원 인스타그램을 팔로우한 관객들에게는 라이트스틱을 증정했는데,  객석을 가득 채운 관객들은 라이트스틱을 흔들고 노래를 따라 부르며 경연을 만끽했다.   본 공연에서는 세븐틴, 싸이 등의 노래에 맞춰 12팀 모두 뛰어난 기량의 퍼포먼스를 보여주어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를 이끌어냈다.   1등은 싸이의 That That를 연출한 CLAP팀(탈드코르간)이 수상했다.  2등 INBLISS팀(아스타나)은 세븐틴의 MAESTRO를, 3등 Z1팀(알마티)은 에이티즈의 HALAZIA를 연출했다.  본선 수상 세 팀에게는 순위에 따라 1등 300,000텡게, 2등 200,000텡게, 100,000텡게의 상금이 수여되었다.    조태익 대사는 축사에서 “이번 경연에 참가한 팀은 아스타나, 알마티, 카라간다, 코스타나이, 탈드코르간 등 5개 지역을 대표한다.   각각 지역을 대표하여 그동안 갈고 닦은 기량을 최선을 다해 보여줄 것으로 기대가 크다.” 고 전했다.   또한 “K-팝과 함께 카자흐스탄 Q-팝의 인기도 뜨겁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K-팝과 Q-팝이 서로 긍정적인 영향을 주면서 전세계인들의 사랑을 받는 음악 장르로 계속 발전해 나가길 바란다.” 고 소감을 밝혔다.

주카자흐스탄 한국문화원(원장 구본철, 이하 문화원)은 6월 29일(토) 17시 아스타나 市 노마드 시티홀에서  ‘2024 카자흐스탄 K-POP 커버댄스 챔피언’ 경연대회를 개최하였다. 문화원은 이번 행사 개최를 위해 수도 아스타나를 비롯하여 알마티, 카라간다, 쉼켄트, 코스타나이 등  주재국 9개 지역에서 지원한 55개팀의 안무 영상을 심사하여 본선에 진출할 12팀을 선발하였다.  본 경연에서 1~3위를 차지한 팀에게는 상금과 창원 K-POP World Festival 지원 자격이 주어진다.